태그 사진

#상이군경

조성근(정 이장협의회장)과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홍승원씨

홍승원 씨는 당시 보초 근무에 늦게 나가는 바람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종득2009.05.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춘천아재양념닭갈비를 가공 판매하는 소설 쓰는 노동자입니다. 두 딸을 키우는 아빠입니다. 서로가 신뢰하는 대한민국의 본래 모습을 찾는데, 미력이나마 보태고자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