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김옥련

"불멸의 작품을 하나라도 남기겠다는 큰 꿈을 꾸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사랑 받는 고전 발레 '호두까기 인형''지젤' 등에 버금가는 작품을 '숲속발레'라는 타이틀 아래 남기고 싶습니다. 더 좋은 춤, 더 좋은 작품을 남기기 위해 온 힘을 쏟겠습니다."-김옥련

ⓒ김옥련 발레단2009.04.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마음이 곧 인간이다고 한다. 지식은 곧 마음이라고 한다. 인간의 모두는 이러한 마음에 따라 그 지성이 나타난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그 바다, 프러시안 블루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