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불황

역앞에서 티슈를 나눠주는 아르바이트는 말이 잘 안통해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다. 보통 시급 750엔 선.

ⓒ박철현2009.03.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2001년부터 도쿄거주. 소설 <화이트리스트-파국의 날>, 에세이 <이렇게 살아도 돼>, <어른은 어떻게 돼?>, <일본여친에게 프러포즈 받다>를 썼고, <일본제국은 왜 실패하였는가>를 번역했다. 최신작은 <쓴다는 것>. 현재 도쿄 테츠야공무점 대표로 재직중이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