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gongal444)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긴급현안 보고서에서 의원들이 '미네르바' 구속 수사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이 '주가지수 3000, 펀드사라 지금 사면 부자될 것이다'라고 한 발언과의 형평성을 지적하자 김경한 법무장관은 "그것은 마치 일기예보가 틀린 것과 다를 게 없다"는 논지를 폈다.

ⓒ조윤기2009.01.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