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KBS이사회

야당 추천이사인 이기욱 남윤인순 이사가 25일 KBS본관 6층 회의실에서 열리는 이사회에서 퇴장하며 취재진에 둘러싸이자, KBS '사원행동'이 이들 뒤에서 '이사회 해체' '공영방송 사수' 피켓팅을 벌이고 있다. 이기욱 남윤인순 이사는 친여 이사들의 사장 선임 강행을 반대해왔으며, 의견이 반영되지 않을 때에는 사장 후보자 면접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남소연2008.08.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