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오프라 윈프리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토크쇼 진행자인 오프라 윈프리. 방송 중 '햄버거를 다시는 먹지 않겠다'고 말했다가 육류업계로부터 거액의 소송을 당했다. 업계의 이익을 위한 맹목적 '탈규제'와 방임정책은 민주주의뿐 아니라 자본주의까지 위협한다는 것이 많은 학자들과 시민사회의 경고다.

ⓒWikimedia Commons2008.06.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펜실베니아주립대(베런드칼리지)에서 뉴미디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몰락사>, <망가뜨린 것 모른 척한 것 바꿔야 할 것>, <나는 스타벅스에서 불온한 상상을 한다>를 썼고, <소셜네트워크 어떻게 바라볼까?>와 <미디어기호학>을 한국어로 옮겼습니다. 여행자의 낯선 눈으로 일상을 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