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슬픔

17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28주년 추모제'에 참석했던 한 유가족이 먼저 간 아들의 묘 앞에 주저앉아 흐느끼고 있다.

ⓒ연합뉴스 형민우2008.05.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