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대한송유관공사

물망초라는 아이디를 쓰는 이 어머니는 자신의 딸이 성희롱끝에 이를 거부하다 처참하게 살해당했음에도 경찰은 범인을 교살 즉 넥타이로 목졸라 죽였다며 단순 살인으로 축소해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딸은 살해당시 22살로 대한송유관공사 비서실에 근무중이었고 그의 딸은 같은 회사 직원인 인사과 과장으로부터 살해당했었다.

ⓒ추광규2008.04.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화물차는 굴러가는게 아니라 뛰어서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화물칸도 없을 수 있습니다. <신문고 뉴스> 편집장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