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현기환

한나라당 현기환 후보와 친박연대 엄호성 후보의 선거 사무실 벽면에 나붙어 대형 걸개. 두 캠프 모두 박근혜 전 대표를 전면에 내세워 친박임을 강조하고 있다.

ⓒ정민규2008.03.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