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inpho)

이남신의 기도하는 꼭쥔 손이 간절한 그의 소망을 표현하는 듯 합니다. 그가 꼭 국회에 진출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힘있게 문제를 해결해 나갔으면 합니다. 오늘만의 "이 땅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차별받지 않게 해달라"는 그의 기도를 함께 하겠습니다. 아멘~~~!

ⓒ이상엽2008.03.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