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inpho)

이랜드 노동조합의 동지들이 재능교육 파업장에 지원을 나왔군요. 과부사정은 누가 알아준다고, 비정규직의 서러움은 비정규직이 알아주나 봅니다. 제발 정규직 노동자들도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으면 합니다.

ⓒ이상엽2008.03.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