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inpho)

오랜만에 만난 동지들과 요즘 노동계 상황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진보신당의 비례대표로 출마한 이야기가 화제에 올랐습니다. 비례 2번이면 국회의원직은 떼논 당상이라는데...., 그는 여전히 조심스럽습니다. 함께 고생한 동지들 앞이라 더욱 그런 듯 합니다.

ⓒ이상엽2008.03.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