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inpho)

혜화동 재능교육은 파업농성을 못하도록 건물 앞을 막아버렸습니다. 본의 아니게 통행에 불편을 끼치고 있군요. 요즘은 곳곳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울음 소리가 들립니다.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주장하던 일들이 만들어 놓은 풍경입니다.

ⓒ이상엽2008.03.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