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mangkwang)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 작품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는 유딧'

이스라엘 베툴리아를 포위한 아시리아 적장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는 유딧. 여자의 공적인 복수가 잔혹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2008.03.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