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mangkwang)

Lee Morgan 앨범

속사포같은 연주로 '제 2의 클리포드 브라운'이라 불리던 트럼페터 리 모건. 그러나 그는 열네 살 연상의 부인 헬렌 모어의 권총에 세상을 떠난 비운의 트럼페터이기도 하다.

ⓒBlue Note2008.03.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