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돌장승

박봉양 토비 사적비

김개남이 이끄는 동학농민군과 맞서 싸워 승리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비로, 오른편 위 모서리가 떨어져나간 것은 동학농민전쟁이 역사적 정당성을 얻게 되면서 한때 수난을 당한 흔적입니다.

ⓒ서부원2008.02.13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