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백유선 (loza)

근정전으로 들어가는 문인 근정문에서 설명을 듣고 있는 관광객들. 이처럼 정면에서 보면 근정전의 약간 왼쪽 뒤로 북악산이 보인다.

근정전으로 들어가는 문인 근정문에서 설명을 듣고 있는 관광객들. 이처럼 정면에서 보면 근정전의 약간 왼쪽 뒤로 북악산이 보인다.

ⓒ백유선2007.07.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사 콘서트>, <청소년을 위한 한국사>(공저), <우리 불교 문화유산 읽기>, <한번만 읽으면 확 잡히는 국사>(상,하)의 저자로 중학교 국사 교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