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여의도통신 (ytong)

정세균 산업자원부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해 2월 8일. 2005년 말 사립학교법 처리와 국회 파행에 대해 한나라당 의원들이 정세균 내정자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집단 퇴장을 하자 오영식 의원과 당시 정 내정자가 회의실 앞 복도에서 무언가를 논의하고 있다.

정세균 산업자원부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해 2월 8일. 2005년 말 사립학교법 처리와 국회 파행에 대해 한나라당 의원들이 정세균 내정자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집단 퇴장을 하자 오영식 의원과 당시 정 내정자가 회의실 앞 복도에서 무언가를 논의하고 있다.

ⓒ여의도통신 한승호 기자2007.06.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여의도통신은 오마이뉴스의 제휴사입니다. 여의도통신은 유권자와 정치인의 소통을 돕는 성실한 매개자가 되려고 합니다. 여의도통신은 대한민국 국회의원 299명 모두를 ‘일상적 모니터’의 대상으로 삼는 것을 꿈꾸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