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백유선 (loza)

왼쪽 위로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월헌, 적묵당의 굴뚝, 바위를 기단으로 삼은 외로운 부도.

왼쪽 위로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월헌, 적묵당의 굴뚝, 바위를 기단으로 삼은 외로운 부도.

ⓒ백유선2007.04.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사 콘서트>, <청소년을 위한 한국사>(공저), <우리 불교 문화유산 읽기>, <한번만 읽으면 확 잡히는 국사>(상,하)의 저자로 중학교 국사 교사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