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부산경남

포토뉴스

7월 3일 경북 고령 이노정 앞,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낙동강 거의 모든 구간에 걸쳐 녹조가 창궐하고 있다. 지난 6월 하순부터 장마가 시작됐지만 낙동강 녹조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7월 2~3일 주말 사이 낙동강 녹조는 더 심해졌다. 일부 구간에서는 악취가 진동했고, 녹조로 인해 물은 걸쭉하기도 했다. 넓은 시루떡처럼 보이는 곳도 있었다.

7월 첫 번째 주말, 낙동강 살펴보니... "악취 진동, 두통까지"
 
<오마이뉴스>는 임희자 낙동강네트워크 집행위원장과 함께, 2일과 3일 경북 고령 이노정 앞부터 경남 창원 본포교 구간까지 낙동강을 살펴봤다. 곳곳에 녹조가 생겨나 있었다.
 
합천창녕보 상류에 있는 '이노정' 앞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에 있는 수위관측소 앞, 구지취수장 임시치수 시설 앞은 온통 녹조로 뒤덮여 있었다.
 
수질검사를 위해 현장에서 '채수'를 한 임희자 집행위원장과 곽상수 대구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은 "악취가 진동해서 머리가 아플 정도다. 녹조가 얼마나 심한지 물이 걸쭉하다"라고 말했다.

합천창녕보 상류에 있는 고령 우곡교 부근도 마찬가지였다. 우곡교 상·하류에 녹조 저감시설인 '폭기장치'가 가동되고 있었지만 계속 발생하고 있는 녹조를 줄이기는 역부족으로 보였다.

합천창녕보는 이날 아침부터 1개 수문이 개방돼 물이 흐르고 있었다. 이에 보 상류에 생겨나 있던 녹조가 물 흐름을 따라 하류로 흘러 내려가고 있었다.
 
낙동강에 녹조가 창궐하고 있다. 합천창녕보와 창녕함안보 사이에 있는 경남 창녕군 도천면 우강마을 양?취수시설 앞에는 녹조가 매우 심하다. 이곳에서는 낚시 행위도 이루어지고 있다. 죽은 녹조 사체가 마치 ‘시루떡’처럼 응겨붙어 있다. 영상은 7월 2일 이곳에서 발생한 녹조 모습이다. 영상 - 임희자 ⓒ 임희자
  
합천창녕보와 창녕함안보 사이에도 녹조는 여전했다. 경남 창녕군 도천면 우강마을 양‧취수시설 앞에는 녹조가 여전히 창궐해 있었다. 이틀째 현장을 본 임희자 집행위원장은 "어제는 정말 심했다. 시루떡처럼 녹조가 쌓여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는데, 오늘은 좀 덜한 것 같다"고 했다.
 
그런데 우강마을 양‧취수시설 앞 낙동강에는 원인을 알 수 없지만 죽은 '강준치' 한 마리가 물 위에 떠 있었다.
 
또 창녕함안보 상류에 있는 함안칠서취수장 부근에도 녹조가 발생해 있었다. 이곳 취수장 앞에는 폭기장치가 계속 가동되고 있다.
 
창녕함안보 하류에 있는 창원 본포취수장 부근에도 녹조가 발생해 있었다. 낙동강은 현재 가장자리뿐만 아니라 중앙에도 녹조가 생겨나고 있는 것이다.
   
7월 3일 창녕함안보 상류에 있는 창녕 도천면 우강마을 부근 낙동강에 녹조가 발생해 있고 원인을 알 수 없는 가운데 물고기가 죽어 있었다. ⓒ 윤성효
 
7월 2일 경남 창녕군 도천면 우강마을 쪽, 함안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임희자
  
7월 2일 경남 창녕군 도천면 우강마을 쪽, 함안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임희자
 
조류경보 '경계'인데도 낚시, 수상스키를...

그런데 낙동강 곳곳에서 어업행위와 낚시, 물놀이가 이뤄지고 있었다. 특히 3일 이노정 앞과 구지취수장 부근에서는 낚시객들이 낚시대를 강에 대놓고 물고기를 잡고 있었다. 한 낚시객은 잉어를 잡았다가 곧바로 놓아주기도 했다.
 
또 창녕함안보 상‧하류에서는 어민들이 '동자개(빠가사리)' 등 어류를 잡는 어업행위를 하고 있었다.
 
창녕함안보 하류에서는 피서객들이 수상스키를 타며 물놀이를 하고 있었다. 이들은 주로 본포교 아래 둔치공원에서 출발해 상‧하류를 오가면서 즐기고 있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환경보전법 시행령에 따라 조류경보 '경계' 발령이 나면 낚시와 수상스키, 수영, 가축방목 등 행위를 자제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3일 본포교 아래 둔치공원에서는 이같은 안내 문구가 새겨진 펼침막이 걸려 있었다. 그러나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낚시와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있었다.
 
임희자 집행위원장은 "낙동강 거의 모든 구간에 걸쳐 녹조가 뒤덮여 있다는 게 확인되고 있다"며 "보 수문 개방을 빨리 해야 하고 그렇지 않다면 해결이 어렵다"고 했다.
 
그는 "어제와 오늘 현장을 보면 녹조가 창궐하고 있는데, 낙동강 곳곳에서는 어로행위와 물놀이·낚시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또 녹조 섞인 물이 농업용수로도 사용되고 있다. 국민의 식탁이 위험하다"라고 우려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지난 1일 낸 자료를 통해 "장맛비가 그치자 낙동강 수변공원에 텐트를 치고 자전거를 타고 수상스키를 타고 있다. 또 낙동강의 녹조물은 농수로를 타고 들어가 벼와 채소를 키우고 있다"며 "정부는 지금 당장 수문을 개방하라. 정부는 국민의 건강을 보장하는 상수원수, 농업용수, 레저활동 기준을 제시하라"고 촉구했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난 6월 30일 오후 3시를 기해 낙동강 칠서(함안) 지점에 조류경보 '경계' 단계를 발령했다.
 
칠서지점에서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조류 경보 '경계' 단계 발령기준을 초과함에 따라 경보를 발령했는데, 이 지점에서는 유해남조류가 6월 7일 2752세포/㎖, 13일 7795세포/㎖, 20일 8만 2242세포/㎖, 27일 2만 2819세포/㎖이었다.

낙동강환경청은 조류 경보가 '경계' 단계로 상향 발령됨에 따라 낚시·수영 등의 친수활동, 어패류 어획과 식용 등을 자제하도록 지역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녹조는 수온이 높고 오염물질이 유입되며 물 흐름이 정체되면 주로 발생한다. 낙동강에는 4대강사업으로 8개의 보가 생겨났으며, 환경단체는 녹조 대책으로 보 수문 개방을 요구하고 있다.
  
7월 3일 경북 고령 이노정 앞,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경북 고령 이노정 앞,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경북 고령 이노정 앞,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내리 수위관측소 쪽, 합천창녕보 상류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합천창녕보 상류에 있는 경북 고령 우곡교 부근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합천창녕보 상류에 있는 경북 고령 우곡교 부근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함안칠서취수장 부근 낙동강 녹조. ⓒ 윤성효
  
7월 3일 합천창녕보 1개 수문 개방. ⓒ 윤성효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