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화

서울

포토뉴스

상서대는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웅담리에 있다. 윤관 장군이 상서로 있을 때 여가를 틈타 시문과 휴양을 즐겼던 곳이다. 펜으로만 그리니까 수묵화 같다. 후데 만년필로 그렸다. ⓒ 오창환
 
상서대 전경. 홍수를 막기 위한 제방이 미관을 해치고 있다. ⓒ 오창환
 
컬러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흑백 사진을 찍는 이유는 무엇일까. 흑백으로 시작한 사진이 여러 가지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컬러로 간 것은 대단한 발전이었다. 컬러 사진은 더 많은 정보를 사진에 담을 수 있고, 또 더 예쁘니까 당연히 대부분의 사람들은 컬러 사진을 찍는다.

그러나 아직도 흑백 사진을 고수하는 사람들도 있다. 프로필 사진이나, 분위기 있는 사진을 위해 흑백을 좋아하는 사람도 많지만, 특히 사진작가들 중에 흑백을 선호하는 경우도 많다. 왜 그럴까?

이유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흑백 사진을 선호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색이 형태를 인지하려는 우리의 감각을 현혹하기 때문. 흑백 사진 작가들은 사물의 형태가 그 사물의 본질이라고 생각한다.

색은 변화하는 것이고 신뢰할 수 없는 것이며, 색이 없으면 우리는 형태에 더 집중할 수 있고 본질을 더 잘 볼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인물 사진을 찍는 작가들 중에 흑백 사진작가들이 많다. 사람의 안색보다는, 사람의 형태에 그 사람 정신이 들어 있다고 보는 것이다.

흑백사진은 흑과 백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고 중간 톤의 다양한 회색을 사용하므로 흑백사진보다는 하나의 색을 사용한다는 모노크롬(monochrome) 사진이 더 정확한 말이라고 할 수 있겠다. 모노크롬은 흑백뿐 아니라 다른 색도 한 가지 색을 사용하여 사진을 찍는 경우를 말한다.

거의 펜으로만 그리는 어반스케쳐도 많은데, 모노크롬 그림이라 할 수 있다. 펜그림 스케쳐들은 대부분 대상을 자세하게 묘사한다. 색이 없으므로 형태에 더 집중할 수 있다. 모노크롬 그림이 주는 특유의 분위기도 낼 수 있다.

그 외에 펜그림 어반스케치는 또 하나의 큰 이점이 있는데, 언제 어디서나 그릴 수 있다는 것. 이는 어반스케치의 특성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장점이다. 초보 어반스케쳐스에게도 펜그림은 매우 좋다. 펜은 누구에게나 어는 정도 손에 익은 도구이고 사전에 크게 교육을 받지 않아도 바로 어반스케치를 시작할 수 있다. 

펜그림 어반스케쳐들 중 유난히 독학자가 많은 이유는 펜이 우리에게 친숙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나도 어반스케치를 펜으로 시작했다. 물론 펜으로 시작하는 것이 쉽다는 것이지, 펜그림을 잘 그리는 것이 쉬운 건 아니다.
 
내가 좋아하는 펜들. 위로부터 몽블랑 루즈앤느와, 파카75, 후데만년필, 사쿠라겔리롤 ⓒ 오창환
 
이래 저래 펜을 애정하며 하나둘씩 모으게 되었다. 그래서 이런 상상을 해본다. 만약  내가 무인도에 혼자 살아야 된다면, 그런데 만약에 그곳에 펜을 하나만 가져가야 된다고 한다면, 과연 나는 어떤 펜을 가져갈 것인가?

첫 번째 후보는 몽블랑 '루즈 앤 느와'(Rouge et Noir) 만년필이다. 이 만년필은 몽블랑이 창립 110주년을 기념해 스땅달의 소설 <적과 흑>을 모티브로 만들었다. 이 만년필을 보자마자 너무 예뻐서 꼭 갖고 싶었는데 어찌하여 선물로 받게 되었다.

뱀을 모티브로 한 섬세한 디자인과 산호색 붉은 바디가 너무나 멋지다. 필기감은 몽블랑답게 좔좔 잘도 나온다. 그런데 백만 원 가까운 고가 만년필을 거친 표면을 갖고 있는 수채화 종이에 쓰기에는 너무 아깝다. 민감한 펜촉이 상할 것 같다. 아무래도 몽블랑은 고이 모셔두고 필기할 때 쓰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두 번째 만년필은 '파카 75'. 파카사가 창립 75주년을 맞이하여 1963년에 출시한 명품 중의 명품이다. 출시 당시 고급 만년필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했고 수많은 일화를 남긴 펜이다. 선친께서 월남전에 참전하셨는데 미군 PX에서 사 가지고 오셨다.

이 만년필이 베트남 평화조약에도 사용되었다고 한다. 한 번은 펜촉에 문제가 생겨서 국내 수입사인 '항소'에 수리를 맡겼다. 그런데 출시한 지 50여 년 되는 이 펜의 수리비는 무상이었다. 지금도 잘 쓰고 있는 펜이지만 스케치 하기에는 좀 가늘게 나온다.

다음 만년필은 세일러에서 나온 후대 만년필이다. 이 만년필은 펜촉 끝이 꺾여 있다. 펜을 세워서 쓰면 글씨가 가늘게 나오고 눕혀 쓰면 굵게 나와서 글씨 굵기를 조절할 수 있다. 원래 이런 펜은 캘리그래피용으로 개발된 펜으로 미공필 만년필이라고 한다. 이 펜이 어반스케쳐의 눈에 띄어 지금은 많은 어반스케쳐들이 쓰고 있다. 값도 싸고 무게도 가볍다.  

볼펜은 유성 잉크를 사용한다. 유성 잉크는 고급감이 떨어지고 덩어리가 생기는 단점이 있다. 수성 잉크는 색깔이 예쁘고 잘 써지지만 물에 녹기 때문에 수채로 채색을 하게 되면 번지는 단점이 있다. 색도 예쁘고 물애도 녹지 않는 잉크를 개발했는데, 이를 중성 잉크라고, 그런 잉크를 가진 펜을 중성 펜이라고 한다.

나는 옛날부터 사쿠라에서 나온 겔리롤 중성펜을 좋아했다. 이 펜은 파인라이너와 달리 종이를 살짝 파고들면서 잉크를 쏟아낸다. 어반스케치를 하면 여러가지 종이를 사용하게 되는데 , 이 펜의 특징은 종이를 크게 가리지 않고 아무 종이에나 잘 써진다. 색이 예쁘고 가볍고 길다. 그리고 값도 싸다. 

망설여지기는 하지만 만약 펜을 하나만 선택하라면 나라면 중성펜을 갖고 갈 듯싶다. 무인도에서 하루 종일 중성펜으로 사물을 정밀하게 묘사한다면, 지금보다 좋은 작품이 나올 수도 있겠다.

덧붙이는 글 | 브런치에 게재될 예정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어반스케쳐 어반스케쳐스고양 운영자 38갤러리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