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본 기사의 사진은 모두 645 중형 포맷 네거티브 필름 Ektar100을 이용해 촬영 후 직접 스캔했으며 사이즈 조정 등 기본적인 보정만 했음을 밝힙니다.[편집자말]
몇 해 전부터 가족끼리 간단한 나들이를 갈 때 꼭 외할머니를 모셔 가기 시작했다. 그 전에는 어디를 가자고 말씀드려도 귀찮아하시더니 갑자기 어느날부턴가 거절을 하지 않으셨다. 그에 더해서 약속시간 훨씬 전부터 옷가지를 챙겨입고 기다리기까지 하셨다.

"엄마. 왜 요즘은 가자고 할 때 째깍째깍 잘 따라오셔?"

어머니가 묻는 말에 외할머니가 답했다.

"살 날도 잉자 얼마 남도 안했는디 가잘 때 퍼뜩퍼뜩 가야 뭐시라도 한 번쓱 더 보고 가지."

외할머니는 재치가 넘치시는 분이다. 나른함이 몰려오는 시간대라 하더라도 뒷자리에서 어머니와 외할머니가 나누는 대화를 들으면 절대 졸리지 않을 정도이다. 외할머니의 혼잣말이나 감탄사는 또 얼마나 예술적인지, 이를 모으기만 해도 한 편의 시가 될 듯하다.

실제로 시인인 내 아버지는 외할머니의 말들을 모아 간단한 한 편의 시로 쓰기도 했다. 작년 가을의 한복판, 이른 아침에 물안개를 보여드리려고 진안 용담호를 돌던 중에 외할머니께서 넋두리처럼 하신 말씀을 모은 것이다.

저 짐 나는 거 봐라.
물이 따신갑다.
솥단지에서 짐나드끼 짐이 나네.
 
가실인줄 어떻게 알고
저것들이 빨갛게 물들었다냐?  
 
이 동네 사람들은 달력이 없어도
나무만 보면 지금이 봄인지 여름인지
가실인지 시한인지 알것다.
 
- 장모님의 진안 용담호 어록 중에서(안준철)


3번의 주말 동안 함께 한 드라이브스루 여행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하던 중이었다. 매년 이맘때 쯤이면 가족과 외할머니를 모시고 꽃구경을 갔을텐데 지금은 언감생심, 생각조차 못 하고 있던 차였다.

그런데 어머니로부터 외할머니께서 매우 답답해하고 계신다는 소식을 들었다. 주택 마당 외에 대문을 나서신 일이, 구정 명절 이후로 단 한 번도 없다는 것이었다. 4월 초순에 들은 소식이었으니 외할머니가 두문불출하신 날이 두 달이 넘었다는 얘기다.

곧바로 드라이브스루 여행을 계획했다. 밥은 차 속에서 김밥 등을 먹고, 사람이 많은 곳은 차 속에서 경치를 보는 방식이었다. 사람이 없는 곳에서는 내려서 잠깐 걸을 수 있으니 콧바람을 쐬기에 충분한 계획이었다.
 
벚꽃길 초입에서 (Portra400) 전주천과 만경강이 합쳐지기 전 송천동 쪽의 천변길 ⓒ 안사을
 
여행의 주제는 단연코 벚꽃이었다. 4월 중순 만경강의 벚나무에는 솜사탕같은 꽃망울이 주렁주렁 매달린다. 유원지 등으로 꾸며져 있지 않아서 단순히 지나가는 강변길이긴 하지만 벚꽃의 행렬이 상당히 길고, 꾸며지지 않은 습지 그대로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해마다 상춘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송천동에서 전주천의 북쪽편 길(가리내로)로 들어가면 위 사진의 풍경이 펼쳐진다. 그 상태에서 계속 직진하면 만경강의 상류로 가다가 소양천으로 들어서게 되는데 그쪽은 벚나무가 많지 않다. 만경강의 하류 방향으로 가야 한다. 

전주에서 만경강을 따라 하류로 내려가는 길목에는 전주천과 소양천, 그리고 고산천 등이 함께 만나는 구간이 나온다. 그래서 길을 모른 채로 가다 보면 엉뚱한 곳으로 갈 확률이 크다. 미리 지도를 보고 계획을 하고 진행해야 한다. 미산교를 건너서 전주천의 남쪽편 길로 경로를 바꾸고 그대로 직진하면 만경강변길로 익산까지 쭉 갈 수 있다. 환상적인 벚꽃길이다.
 
만경강과 벚나무 (Ektar100) 만경강은 습지가 잘 보존되어있다. 철새와 억새, 많은 나무들의 서식처이다. ⓒ 안사을
   
벚꽃과 정류장 (Portra400) 버스정류장이 운치있어 마을에 차를 대고 한참을 걸어올라와 사진을 담았다. ⓒ 안사을
 
운전하는 내내 차창 밖으로는 꽃이 만발해 있었고 차 안에는 이야기꽃이 가득이었다. 아버지와 나는 자전거 길 경로에 대해 대화했고 어머니와 외할머니는 집안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 사이사이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행복한 여행이었다.

아래 사진부터는 익산에서 다리를 건너, 건너편 길로 다시 돌아가는 길의 풍경을 담은 것이다. 만경강의 북쪽 둑길인데 상류쪽으로 계속 가다 보면 비비정이 나온다. 사람이 많아 그곳은 그냥 지나쳤다. 거기까지 가는 길은 역시 벚꽃 천지이다.
 
연두와 분홍의 대화 (Ektar100) 햇살이 좋으면 색상이 산뜻하게 잡힌다. ⓒ 안사을
   
하늘, 벚꽃, 유채꽃 (Ektar100) 익산천과 만경강이 만나는 부근의 모습 ⓒ 안사을
 
사진 상에는 사람이 없지만 실제로는 예상보다 인파가 꽤 되었다. 거의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쓴 채로 봄날의 기운을 만끽하고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기본적인 방역 태세가 일상적으로 자리잡은 듯했다.

만경강은 도심을 통과함에도 불구하고 꽤나 깨끗한 수질을 유지하면서 흐른다. 길이가 길지 않아서 거치는 도시가 몇 개 되지 않기 때문에 산에서 내려온 처음 물빛이 비교적 잘 유지되는 편이다. 

그래서 보통의 자유곡류하천에 비해 냄새도 적고 경관도 깔끔하다. 봄에는 벚꽃이 만발하고 여름에는 신록이 우거지며, 가을에는 억새가 장관이다. 끊어진 구간 없이 수변로를 연결한 것이 얼마 되지 않았는데, 최근 들어 전국적으로 트래킹족이나 바이크족들에게 알려지고 있다. 부디 지금의 모습이 계속해서 유지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만경강 푸른 물 (Ektar) 익산천과 합수하는 부분에서 건너편을 바라보고 찍은 사진. 벚꽃이 줄지어 피어있고 습지의 나무에 새로운 이파리가 연둣빛으로 빛난다. ⓒ 안사을
 
전주에서 익산까지 강변으로 왕복하며 벚꽃을 구경했는데도 정오가 겨우 지났다. 아침 일찍 나온 덕분이다. 차량의 행렬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우리는 정체가 진행되는 구간을 유유히 빠져나와 점심식사를 할 장소를 물색했다. 

아침 일찍 사온 김밥을 차에서 먹는 방식이어서, 전망 좋은 곳을 찾으면 그곳이 바로 식당이 된다. 연로하신 외할머니와 안전한 식사를 하기 위해 선택한 방법이다. 이번에 식당으로 삼은 곳은 동상면 저수지 안쪽이다. 차를 세우고 밥을 먹은 후 사람이 없는 틈을 타 허리도 펴고 바람도 쐬었다.
 
이동식 식당 (Ektar100) 바람은 아직 찼지만 햇살이 좋아서 차 내부의 온도가 적당했다. ⓒ 안사을
   
식후경 (Ektar100) 거닐던 사람들이 가고 우리만 남아 바람을 잠시 쐬었다. ⓒ 안사을
 
남원으로 나들이를 떠났던 첫 여행에서는, 오후가 되어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어머니가 외할머니께 또 들르고 싶은 곳이 있냐고 물었다. 외할머니는 임실의 호국원을 말씀하셨다. 고인이신 외할아버지가 계신 곳이다.

명절 후 시간이 흘러 꽃을 갈아 줄 때도 되었기에 우리 가족은 호국원으로 향했다. 가판대에서 눈에 들어온 세 개의 꽃다발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서 외할아버지 산소 앞으로 갔다. 따스한 햇살을 받고 앉은 외할머니는 잠시 상념에 휩싸인듯 하더니 이내 하고픈 말을 꺼내기 시작하셨다.
 
고인과의 대화 (Ektar100) ⓒ 안사을
 
"저짝서 잘 있능가 모르겄다. 나도 살 만큼 살면 가야지."
"우리 자석덜 좀 잘 되게 힘좀 써줏씨오. 그러게 둔눠있지만 말고. 으이?"


듣던 아버지가 위트 있게 한 마디 던진다.

"아이고, 장모님. 우리 장인어른은 돌아가셔서까지 어머니 잔소리를 듣네에."

한바탕 웃으신 외할머니가 주섬주섬 일어나 천천히 자리를 나섰다.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도 역시 왁자지껄 수다가 가득했다. 나는 운전대를 잡은 손에 힘을 주며, 직장 생활, 취미 생활 중에서도 틈틈이 시간을 내어 외할머니와 더욱 더 자주 나들이를 다녀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오후 봄볕이 조금씩 짙어지는 계절이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고등학교 교사. 필름카메라를 주력기로 사용하며 학생들과의 소통 이야기 및 소소한 여행기를 주로 작성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