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치

포토뉴스

몸으로 막고나선 민경욱 의원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임시국회 회기결정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거절했으나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이 발언대에서 내려오지 않고 버티고 있다. 다음 토론자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이 자유한국당 민경욱, 김태흠, 주호영 의원 등에 가로막혀 발언대로 진입하지 못하면서 고성이 오가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 남소연
 
민주당 의원 토론 몸으로 막는 한국당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임시국회 회기결정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거절했으나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이 발언대에서 내려오지 않고 버티고 있다. 다음 토론자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이 자유한국당 민경욱, 김태흠, 주호영 의원 등에 가로막혀 발언대로 진입하지 못하면서 고성이 오가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심재철 원내대표가 의장석에 올라가 문 의장에게 거칠게 항의하고 있다. ⓒ 남소연
 
문희상 "이것이 의회민주주의입니까?"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임시국회 회기결정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거절하자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심재철 원내대표가 의장석에 올라가 문 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문 의장이 정상적인 회의 진행을 막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이것이 의회민주주의입니까?"라고 목청높이고 있다. ⓒ 남소연
  
'내려가세요' 호통친 문희상 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임시국회 회기결정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거절하자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심재철 원내대표가 의장석에 올라가 문 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문 의장이 이주영 부의장에게 의장석에서 내려가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 남소연
  
23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회의를 진행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단상으로 몰려와 의장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 유성호
 
23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단상앞으로 몰려나가 문희상 의장 사퇴를 요구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국회 질서를 요구하고 있다 ⓒ 유성호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회기결정의 건’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트를 불허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단상으로 몰려 나와 “불법”, “문희상 사퇴” 등을 외치며 집단 항의에 나섰다. 토론자로 나선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본인들이 발의한 법에조차 필리버스터를 거는 한심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것이 자유한국당이 말하는 국민을 위한 정치이냐”고 비판했다. ⓒ 유성호
 
자유한국당은 또 다시 지연전술을 택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 '4+1 협의체'는 23일 오후 7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예산부수법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하기로 했다. 이에 한국당은 회기결정안건·패스트트랙 법안 등 예산부수법안을 제외한 모든 안건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 예산부수법안에도 300여 건의 수정안을 제출해 사실상 같은 지연전술을 시도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본회의에 앞서 다른 의원들의 본회의장 입장을 저지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의총 직후 본회의장 문 앞에서 연좌농성을 진행하면서 "역사에 죄를 짓지 마십시오", "민주당은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본회의장 문 앞엔 "2대 악법 날치기 통과 반대!, 국민들은 보고 있다. 역사의 죄를 짓지 마라"라고 적힌 대형 판넬을 설치해 다른 당 의원들의 정상적 입장을 막았다. 황교안 대표는 같은 당 의원들의 본회의장 입장 이후에도 홀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중이다.  
 
국회의장이 국회 본회의를 소집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여야 의원들의 입장에 항의하며 “날치기 저지하자, 역사에 죄를 짓지 말라”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유성호

국회 본회의는 예정했던 시간보다 1시간가량 늦게 열렸다. 정상적인 회의 진행은 되지 않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회기결정의 건'에 대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를 불허했다. 그 대신, 5분간의 찬반 토론만 허용한 상황이다.
 
가장 먼저 반대 토론에 나선 주호영 한국당 의원(대구 수성을)이 "문 의장은 이성을 되찾아라", "회기결정의 건에 대한 필리버스터 거부는 직권남용" 등 날선 표현을 섞으면서 필리버스터를 그대로 진행하려고 했으나, 문 의장은 허락하지 않았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연단 주변에 모여서 "불법", "아들공천", "문희상 사퇴" 등을 외치면서 집단 항의 중이다. 심재철 원내대표와 이주영 국회 부의장도 문 의장 옆에 서서 항의 중이다. 

문 의장은 결국 토론 종결을 선언하고, "이번 임시회 회기를 2019년 12월11일부터 12월25일까지 15일간으로 하는" 내용의 회기결정안건에 대한 표결을 진행했다. 회기결정의 건은 재석 157인 중 찬성 150인 반대 4인 기권 3인으로 가결됐다.
 
한편, 4+1 참여 정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국회 본회의 개의 전 패스트트랙 법안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합의문을 통해 "오늘 우리는 선거제도 개혁법과 검찰개혁법의 수정안을 공동으로 발의하며 합의 내용의 최종적 관철을 위해 끝까지 공동 노력하기로 한다"며 "이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일부 도입으로 비례성과 대표성을 높이는 선거제도를 마련한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향후 비례성과 대표성을 더 강화시키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개혁 법안은 검찰의 비대한 권력을 분산하고, 권력기관 상호 간에 견제와 균형을 실현하며 민주적 통제를 향한 사법개혁의 역사적 첫발을 뗀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앞으로도 검찰의 독립성, 경찰의 개혁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한다"고 밝혔다.
 
국회의장이 국회 본회의를 소집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반대하며 연좌농성을 벌이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황 대표를 비켜 옆문을 통해 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 유성호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