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해리스 참수'에 '김정은 참수'로 맞불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에서 참수 퍼포먼스 대신 콧수염 뽑기, 해리스 저리가라면 만들기, 축구공 차기 등 퍼포먼스가 열렸다. 바로옆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김정은 참수 경연대회 개최하도록 동기부여한 국민주권연대, 청년당 고맙다'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있다. 이들은 해리스 참수 퍼포먼스에 맞서 김정은 참수 퍼포먼스를 하려다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 권우성
  
"해리스 대사는 우리나라를 ATM(현금자동입출금기) 기계로 생각하고 있다."

주한 미국대사관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를 규탄하는 경연대회서 대학생 참가자가 한 말이다. 이 대학생은 발언을 끝낸 후 해리스 대사의 얼굴이 그려진 종이를 두부 위에 올려놓고 주먹으로 으깼다. 그들의 표현에 의하면 '묵사발' 퍼포먼스다.

13일,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미대사관 앞에서 해리스 대사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들은 '주한미군 지원금 5배 인상 강요'와 '내정간섭 총독 행세', '문재인 종북 좌파 발언' 등을 비판하며 '해리스 참수 경연대회'라는 이름의 집회를 열었지만 논란이 됐던 '참수' 퍼포먼스는 없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이 해리스 대사를 묵사발로 만드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권우성
  
하루 전, 종로경찰서는 과격 퍼포먼스와 발언을 자제하라고 제한 통고했다. 참수형이나 교수형 등의 과격 퍼포먼스와 발언 등이 '외교 관계에 관한 비엔나협약'을 위반한다는 이유다. 비엔나협약 제22조 2항은 '접수국은 어떠한 침입이나 손해에 대하여도 공관지역을 보호하며, 공관의 안녕을 교란시키거나 품위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하여 모든 적절한 조치를 취할 특별한 의무를 가진다'라고 되어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국민주권연대 등이 미대사관 방면으로 진출을 시도하거나 불순물을 투척하는 행위, 신고 장소를 벗어나 집회를 개최하는 행위 등에 대한 제한 조치를 내렸다. 인화 물질이나 총포, 도검류, 철봉, 돌덩이 등의 위협적인 물건 사용도 제한했다.

외교부도 우려를 표하며 자제를 촉구했다. 지난 12일, 외교부 이재웅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모든 주한 외교사절에 대해 경의를 갖고 대우하고 있다"라며 "주한 외교사절에 대한 위협이 공개적으로 이뤄지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자제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서는 대학생 등 모두 4개 팀이 해리스 대사를 비판하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이 해리스 대사 사진을 찢으며 '해리스 저리가라면'을 요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권우성
  
이들은 해리스 미 대사의 사진을 찢어 쟁반에 담고는 '개밥요리'라고 소개하는가 하면, 해리스 대사의 코털을 뽑는 듯한 제스처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중 한 팀은 해리스 대사의 얼굴 사진이 이곳저곳 붙은 축구공을 발로 차는 퍼포먼스를 하려 했지만 경찰의 요청으로 사진을 뗀 뒤 빈 축구공을 발로 차기도 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가 열렸다. 한 참가자가 해리스 대사 콧수염을 뽑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권우성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가 열렸다. 한 참가자가 축구공에 붙은 해리스 대사 얼굴사진을 찢어낸 뒤 발로 차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 권우성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가 열렸다. 한 참가자가 축구공에 붙은 해리스 대사 얼굴사진을 찢어낸 뒤 발로 차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 권우성
 
마지막팀은 해리스 대사의 사진이 붙어 있는 묵과 두부를 으깨는 퍼포먼스를 진행다. 자신을 '대학생'이라고 소개한 이들은 퍼포먼스에 앞서 이렇게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잘 듣고 있나요. 해리스 대사는 우리나라를 ATM 기계로 생각하고 있다. 저희는 방위비 분담금 1조 원 내는 것도 분해 죽겠는데, 5배나 넘는 6조 원을 내라고 하니까 정말 용납할 수 없다 그래서 저희가 이렇게 나오게 됐다.

방위비 분담금이 우리나라를 위해 쓰인다고 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을 우리 국민들은 잘 안다. 방위비 분담금 사용하고 남은 돈을 은행에 넣어서 이자를 부풀리고, 또 주한미군과는 전혀 상관없는 멕시코 미국 국경 장벽을 만드는데 사용한다고 한다. 그래서 너무 화가 나서 이 자리에 나왔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주최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가 열렸다. ⓒ 권우성
 
이날 사회를 맡은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는 "트럼프와 해리스는 주둔비 인상 6조 원을 제시하고 한국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라며 "아무리 악덕 건물주라도 한 번에 월세를 6배나 올리지는 않는다"라고 규탄했다.

이어 "해리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향해 색깔론을 펼쳤다. 일제 식민지배 시절 총독 행세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권 공동대표는 '해리스 참수 경연대회'에 대한 세간의 비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퍼포먼스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찰이 해리스 대사의 사진이 붙어있는 축구공을 차는 행위에 대해 허용할 수 없다고 해서 조율 후에 해당 퍼포먼스를 진행했다"라며 "과격한 퍼포먼스는 애당초 계획된 게 없었다. 풍자와 해학을 담은 민중의 분노를 표현하는 자리인데 너무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수퍼포먼스를 위해 실물크기 김 위원장 인형을 가져왔다가 경찰의 제지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근에서 열리는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 주최 '해리스(미국대사) 참수 경연대회'에 대해 맞불시위를 벌였다. ⓒ 권우성
  
미대사관앞 포승줄 퍼포먼스 벌이는 보수단체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미국대사관앞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한미동맹 와해 규탄 시위를 벌이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승줄에 묶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권우성
 
한편, 이날 보수성향의 자유대한호국단은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의 집회가 시작되자 승합차 두 대를 이끌고 현장을 찾았지만 경찰의 제지로 현장에 진입하지 못했다.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김정은 참수 경연대회' 개최하도록 동기부여한 국민주권연대, 청년당 고맙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오기도 했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는 맞은편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탈을 쓴 사람들을 밧줄에 묶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들은 가슴에 '518'이라고 적힌 죄수복을 입은 실물 크기의 '김정은' 모형을 '참수'하려고 했으나 경찰에 의해 제지됐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