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 이희훈

젊은 연인부터 세월이 가득한 부부까지 가을에 흠뻑 취했다. 노랗게 물든 코스모스 사이로 깊어져가는 가을이 찾아왔다. 북한강이 흐르는 남양주의 물의 정원에 노란코스모스로 불리는 황화 코스모스가 가득 차 있었다. 바람에 흔들리는 노란물결 사이로 불쑥 머리가 올라오고 그 앞에는 이리저리 포즈를 요구하는 카메라가 있었다. 가족, 친구, 연인들의 추억이 이 곳에서 무르익었다. 선선한 가을 바람을 따라 코스모스 숲으로 향해보시길.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가을이 깊어가는 1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 황화코스모스가 가득 펼쳐져 있다. ⓒ 이희훈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