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화

인천경기

포토뉴스

'봄이 왔나 봄'. 봄은 빛으로 색으로 우리 곁에 옵니다. 겨우내 무채색으로 잠들어 있던 세상이 초록빛으로 물들고, 노랑, 빨강, 하양… 온갖 색이 어지럽게 터집니다. 곳마다 환히 빛나고 곳마다 곱고 아름다우니, '잔인한 사월' 바야흐로 봄이 무르익었습니다.
 
백아도.ⓒ 김성환 포토저널리스트

아, 얼마나 기다렸던가요.
'그 겨울'이 가고 '이 봄'이 왔습니다.
덕적도에서 남서쪽으로 18km 떨어진 섬, 
백아도에도 봄이 내려앉았습니다.
하루하루 햇빛의 농도가 쌓이고 
싱그러운 풀숲이 대지를 덮었습니다.
 
세어도.ⓒ 김성환 포토저널리스트

겨우내 꽁꽁 얼어붙은 땅이 녹기도 전부터,
어머니는 텃밭 준비에 분주하셨습니다.
상추, 쑥갓, 고추, 냉이… 
거친 땅을 일구고 흙을 쓰다듬으며 봄나물을 심으십니다. 
어머니의 주름진 얼굴에 화색이 돕니다.
 
덕적도.ⓒ 김성환 포토저널리스트
 
세상에 절실하지 않은 삶이 어디 있을까요.
하지만 파도와 바람이 거친 날에도,
기어이 배를 타야 하는 것이 바닷사람들의 운명입니다.
아직 갯바람이 매서운 사월,
아버지는 바다 한가운데 버티고 서서 그물을 던집니다.
펄럭이는 깃대에 만선을 꿈꾸며…
삶의 '희망'을 낚아 올립니다.  
월미산.ⓒ 김성환 포토저널리스트
 
봄, 온 세상이 설렘으로 들썩입니다.
여기서 '톡' 저기서 '톡' 
새싹이 고개를 내밀고 앞다퉈 꽃망울을 터트립니다.
지금, 동네 뒷산으로 골목으로 거리로 나가 '봄맞이'하세요.
서둘러야 합니다. 
슬며시 다가와 스리슬쩍 지나가는 것이 또 봄이니까요.  
소무의도.ⓒ 김성환 포토저널리스트
 
이맘 때면, 어머니는 겨우내 미뤄두었던 일을 하느라 쉴 틈이 없습니다.
평생 바닷바람 맞고 갯벌에 뒤엉켜온 삶.
바지런히 건사한 자식들은 제 살길을 찾아 뭍으로 떠났지만,
어머니는 여전히 그 자리에 남아 있습니다.
어머니의 굽은 등 위로 
봄 햇살이 나지막이 드리워집니다.  
백아도.ⓒ 김성환 포토저널리스트
 
봄빛 일렁이는 저 바다는, 
섬사람들에겐 눈물겨운 생존의 터전입니다.
허리가 휘고 주름이 깊게 패도록, 
거친 바다에서 삶을 일구었습니다.
배 한가득 날것이 차올라 집으로 돌아갈 때의 희열,
때론 빈 바다를 지켜보아야만 했던 애타는 심정이, 
너른 바다에 새겨져 있습니다.  
자유공원. ⓒ 김성환 포토저널리스트
 
바다를 한참 달려온 봄기운이 뭍에 다다랐습니다.
홍예문을 통과한 봄바람이 자유공원으로 스며듭니다.
100년 전, 이 공원에서 열린 '13도 대표자회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씨앗을 뿌렸습니다.
오늘, 그 안에서 소망합니다. 
다가올 100년이 언제나 '봄날'이기를.

☞ <굿모닝인천>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시에서 발행하는 종합 매거진 <굿모닝인천> 4월호에도 게재됐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굿모닝인천>은 인천시에서 발행하는 종합 매거진으로, 1994년에 창간해 인천시민과 함께해 왔습니다. <굿모닝인천>은 032-440-8306으로 구독 신청하면 매월 무료로 받아볼 수 있으며, 모바일북으로도 서비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