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김진태, 홍영표 연설에 "내로남불" '5.18 망언'의 당사자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두환씨가 광주 법정으로 향한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며 "내로남불'이라고 내뱉고 있다. 같은 당 이종명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도 불참해 자리가 비어 있다. ⓒ 남소연
 
"댓글조작 누가 했는데!"
"드루킹 사과하세요!"
"내로남불~"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11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막바지에 이를 즈음, 본회의장 내 자유한국당 의원석에서 큰소리가 터져 나왔다. 홍 원내대표가 '정치 신뢰'를 강조한 대목에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동'과 최순실 태블릿 PC 조작설 등 보수 진영의 탄핵 부정 발언을 끄집어냈기 때문이다. 회의장 안에는 논란 당사자인 김진태·김순례 의원이 앉아 있었다. 김순례 의원은 '5.18 망언' 관련 발언이 나온 직후 회의장을 떠났다.

협치 강조한 홍영표... "내로남불"로 받아친 한국당
 
교섭단체 대표연설 마친 홍영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홍영표 연설에 '쫑긋' 나경원-정용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고 있다. ⓒ 남소연
전두환 광주 법정으로 향한 날, 김순례는... '5.18 망언'의 당사자인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두환씨가 광주 법정으로 향한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고 있다. ⓒ 남소연
김진태, 홍영표 연설에 "내로남불" '5.18 망언'의 당사자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두환씨가 광주 법정으로 향한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며 "내로남불'이라고 내뱉고 있다. 같은 당 이종명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도 불참해 자리가 비어 있다. ⓒ 남소연
 
홍 원내대표는 "우리 정치는 오히려 갈등을 조장하고 국민 통합을 가로막고 있다"라면서 "최근 일부 정치인들의 언행은 정말 걱정스럽다"라고 관련 사건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가짜뉴스를 통해 촛불 혁명을 부정하고 촛불 혁명을 통해 탄생한 정부를 '좌파 독재'라고 부른다"라면서 "민주주의 역사를 통째로 부정하는 것이 과연 정상적인 정치냐"라고 반문했다. 연설 도중 가장 목에 힘을 준 부분이었다.
 
한국당의 반발은 이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국정원법, 검경 수사권 조정, 선거법 개정 등 개혁입법을 강조한 대목에서 더욱 거세졌다. 홍 원내대표는 특히 선거제도 개혁을 언급하며 "선거 개혁은 정치 불신을 해소할 개혁의 방아쇠가 될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20년간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주장해 왔다, 지역주의를 해결하고 대표성과 비례성을 강화하자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개혁이 아니라 개악이요, 개악!"
"패스트트랙 태운다는 게 말이 됩니까?"

 
홍 원내대표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박대출 의원 등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이나 포기하라"라고 소리쳤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정유섭 의원 또한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하자'는 말끝에 "누가 할 소리를 하는 거냐"라면서 볼멘소리를 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그럼 제1야당이랑 같이 (협상) 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목소리를 키웠다.

나경원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위헌"... 전두환 질문엔 "이 정도만"
 
목 축이는 홍영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도중 목을 축이고 있다.ⓒ 남소연
 
박수 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서자, 같은 당 의원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남소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홍 원내대표의 연설에 "민심과 거리가 멀었다"라고 혹평했다. 가장 주된 비판점은 선거법 개혁에 있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다는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일이다"라면서 "(홍 원내대표가 연설을 통해) 선거제 개혁을 일방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여야4당이 공조하고 있는 연동형비례대표제가 위헌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나 원내대표가 전날(10일) 당론으로 제시한 '대통령중심제 유지시 비례대표제 폐지'에 정의당 소속 심상정 정치개혁위원장 등이 위헌성을 강조한 데 대한 반발이었다.
 
나 원내대표는 "2000년 헌법재판소 결정을 보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명백한 위헌이다, 위헌 심판 청구를 하면 당연히 위헌 결정이 나올 것이다"라면서 "제도 정합성도 없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조건 통과시킨다는 것은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 2중대, 3중대 정당을 만들어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5.18 관련 질문에는 대답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전두환씨의 재판 출석에 대한 질문에는 "이 정도까지 하자"라며 답을 피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위원 2/3 이상 선임 시 5.18진상조사위 구성 법안 발의에 대해서도 "내용을 잘 모른다"라며 "(위원 재추천에 대해서도) 이미 입장을 말했다"라고 한 뒤 자리를 떴다. 
 
선거법 개혁에 관한 질문이나 '당 지지율 30% 돌파'에 대한 소회를 묻는 질문에는 자리에 서서 구체적으로 답변한 태도와 대조되는 모습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차량에 오른 뒤에도 차창을 열고 연동형비례대표 위헌성에 대해 언급 한 부분을 재차 강조하며 국회를 떠났다. 나 원내대표는 창원 방문을 이유로 국회의장 주재 5당 원내대표 오찬간담회에 불참할 예정이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