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황교안 옆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향후 당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 남소연
"첫 번째 과제는 '좌파독재 저지투쟁'이다. 이 정부의 좌파 독재를 끊어내는 노력들을 가열차게 하겠다." 
"문재인 경제실정백서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대국민보고대회를 열어 그 폐해를 낱낱이 고발할 것이다." 


황교안 당대표 4일 자유한국당(한국당) 최고위원회의 첫 일성은  '좌파독재 저지투쟁'이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좌파정부·좌파 독재'로 규정하고,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그는 이날 최고위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지금 상황에서 우리가 주력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첫째 경제를 살리는 일, 둘째 민생을 일으키는 일, 셋째 안보를 지키는 일"이라며 "이런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싸워 이기는 정당, 대안을 가지고 일하는 정당, 미래를 준비하는 정당으로 목표를 설정했다"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가 가장 중점을 둔 내용은 문재인 정부를 향한 투쟁이였다. 그는 '투쟁하겠다', '싸워 이기겠다'는 말로 선명한 공격을 강조하며 세부 과제로 ▲문재인 경제실정백서위원회 출범 ▲경제실정 대국민보고대회 개최 ▲'문재인 가짜 평화 정책'을 대체하는 평화 로드맵 작성 등을 제안했다. 그는 이를 '이기는 한국당 프로젝트'라 명명하며 "이것이 현실의 가장 큰 사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혁신 통합 미래' 내건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향후 당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회의실 벽면에 '혁신 통합 미래로' 슬로건이 내걸렸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 남소연
그는 비공개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오늘 사실상 첫 번째 최고위를 열어서, 앞으로 당의 추진 방향에 대해 큰 틀에서 말씀드렸다"며 "위기에 처한 나라 구석구석에 쌓여가는 이 정부의 잘못된 폭정을 막아내고, 민생과 경제를 살리고 안보를 지키는 사명을 한국당이 감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대정부 투쟁'과 함께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정부는 남북경협에만 온 정신을 쏟다가 미국의 입장 변화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그러나) 운전대를 잡으려면 길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며 "비핵화 로드맵도 가지고 있지 않은 정부가 운전자가 될 자격이 있겠나"라고 회담 결렬 책임을 정부에 돌렸다.

황교안·나경원, 정부 향해 '외교 무능' 한 목소리 

나경원 원내대표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이날 "북미 회담에서 실질적으로 한국 정부가 소외된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참모진에게, 영변 핵시설 외의 핵시설(이 있다는 걸) 알고 있었는지 묻고 싶다. 정상회담 전부터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를 말했는데, 알고 있음에도 이를 주장했다면 대국민 사기극이고, 모르고 있었다면 외교 무능"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검토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나란히 참석한 황교안-나경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향후 당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 남소연
 
나 원내대표를 비롯해 황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는 한미 연합훈련 중단에 대해서도 한 목소리로 우려를 표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이런 위기를 풀려는 노력은커녕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했다. 최악의 안보 무장해제 조치"라며 "한미훈련까지 중단하면 도대체 어떻게 하겠다는 건가. 대한민국을 사실상 안보 무방비로 내모는 것 아닌가"라고 짚었다. 그는 "정부는 즉각 대미 협상에 나서서 한미훈련을 재개해야 한다"며 "오랫동안 영속해온 한미 대응, 안보 근간을 5년 정권이 무너뜨리는 건 국민이 용납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는 '황교안 체제' 당직 인선을 확정했다. 신임 사무총장에는 한선교 의원(경기 용인시병), 중앙연수원장에 정종섭 의원(대구 동구갑), 전략기획부총장에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이 임명됐으며 당 대변인에는 민경욱(인천 연수구을)·전희경 의원(비례대표) 등이 임명됐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회의 뒤 '5.18 망언 의원들 징계'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규정에 따라 절차가 진행 중이다", "윤리위가 검토 중이고 논의를 더 해봐야 한다. 기다려 보시라"는 등 원론적인 답변을 되풀이했다.


[관련 기사]
황교안 "드루킹, 문재인 대통령 책임... 신적폐청산 필요"
[현장] 당선되고도 '애매한' 황교안... 민감한 질문에 즉답 피해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