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치

인천경기

포토뉴스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외친 김순례 '5.18 망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김순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가 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정견발표 도중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라고 외치고 있다. ⓒ 남소연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김순례 의원이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재차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김순례 의원은 27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마이크를 잡고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세 차례 외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의원은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공동주최한 '5.18대국민공청회'에 참석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 등의 막말로 논란이 됐다. 그는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됐으나 최고위원 후보에 출마한 상태이기 때문에 징계 논의가 보류됐다.
 
김 의원은 "제가 전당대회 시작하면서 언론의 뭇매를 맞고 고난의 시간 보내고 있을 때, 전국 방방곡곡에 계신 우파 동지 여러분께서 저에게 힘과 용기를 주셨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정부·여당은 김경수를 구하기 위해서 지금, 정치적인 공세를 넘어서 우리 자유한국당을 매몰차게 때려잡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외친 김순례 '5.18 망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김순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가 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정견발표 도중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라고 외치고 있다. ⓒ 남소연
대의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던 김순례 후보는 "제가 여러분들에게 한가지 구호를 외치고 내려가겠다. 여러분, 따라해주시라"라며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라고 외쳤다. 그러자 현장의 당원들로부터 환호가 쏟아졌다. 김순례 의원은 5.18유공자 명단 공개를 세 차례 외친 후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정부는 들어라"라면서 "자유한국당의 여전사로서, 앞장서서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도록 투쟁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폴더인사' 한 김순례 후보 '5.18 망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김순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가 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정견발표를 마친후 당원들을 향해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정견발표 도중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라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 남소연
 
손 흔드는 김순례 후보 '5.18 망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김순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후보가 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정견발표를 마친후 당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정견발표 도중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라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 남소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