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 이희훈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 2월 27~28일 김정은과 트럼프가 만나는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기 위해 '민첩한' 베트남인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하노이 기념품 거리에 우리에게 낯익은 두 명의 얼굴이 보이기 시작했다. 

김정은과 트럼프의 얼굴을 넣은 '평화 티셔츠'를 직접 제작해 내걸자 기자들과 관광객들의 관심이 쏠렸다. 기사를 보고 티셔츠를 사기 위해 찾아온 관광객도 있었다. '평화 티셔츠'를 직접 디자인해 제작·판매하는 주엉 탄 륵씨는 "20년 동안 티셔츠를 만들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두 정상이 만나 기쁘다'고 했다. 

주엉 탄 륵씨는 두 정상의 티셔츠 뿐만 아니라 오바마 미 전 대통령의 방문때에도 독특한 디자인으로 이목을 끌기도 했다. 
 
하노이를 찾아 온 관광객들이 김정은-트럼프 '평화티셔츠'를 사기 위해 흥정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김정은-트럼프 '평화 티셔츠' 직접 디자인하고 만드는 주엉 탄 륵씨.ⓒ 이희훈
  
실크스크린 방식으로 직접 티셔츠에 인쇄하는 방식으로 한번에 10장을 만든다. ⓒ 이희훈
  
티셔츠에 새길 김정은-트럼프의 얼굴이 빛에 비쳐 보이고 있다. ⓒ 이희훈
    
사용한 실크 스크린을 다른 색으로 인쇄하기 위해 씻고 있는 종업원.ⓒ 이희훈
  
미리 새긴 '평화' 글씨 위에 김정은과 트럼프의 얼굴을 새기고 있다. ⓒ 이희훈
  
1차 작업한 글씨를 드라이기를 이용해 말리고 있는 주엉 탄 륵씨와 보조 프엉씨.ⓒ 이희훈
  
실크스크린을 인쇄를 위해 다양한 색을 준비 해뒀다. ⓒ 이희훈
  
건조가 끝난 티셔츠를 가판대로 가져가기 위해 걷고 있는 프엉씨.ⓒ 이희훈
   
주엉 탄 륵씨가 김정은의 얼굴이 있는 실크스크린을 보여주고 있다. ⓒ 이희훈
 
프엉씨가 티셔츠를 안고 작업실에서 좁은 계단으로 내려가고 있다. ⓒ 이희훈
   
한 관광객은 기사를 보고 찾아와 김정은-트럼프 평화티셔츠를 구매했다. ⓒ 이희훈
 
 
주엉 탄 륵씨가 작업을 마치고 내려와 자신이 만든 티셔츠를 외국인 관광객에게 설명 해주고 있다. ⓒ 이희훈
  
베트남 관광객 뿐만 아니라 현지 도매상들에게도 인기가 있는 '평화 티셔츠'ⓒ 이희훈
  
김정은-트럼프 '평화 티셔츠' 만드는 베트남ⓒ 이희훈
  
북미정상회담을 앞 둔 베트남 현지인의 발빠른 움직임으로 관광객들도 흥미로운 구경거리가 생겨났다.ⓒ 이희훈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