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대전충청

포토뉴스

 
2017년 12월 21일 화재로 29명이 목숨을 잃은 제천화재 스포츠센터가 내달 철거를 앞둔 가운데 11일 오전 유가족에게 공개됐다.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경매를 통해 제천시가 취득한 하소동 화재 건물이 다음달 철거에 돌입하는 가운데 유가족 10여명이 11일 오전 참사 현장을 방문했다.

유가족들은 동행한 취재진에게 2층 비상구 폐쇄 현장 등을 설명하며 이번 사고가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인재라고 강조했다. 또 건물 각 층을 돌아보며 "살려달라고 절규하던 희생자들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12월21일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지상 1층 주차장 천장에서 발화한 불로 2층 목욕탕에 있던 여성 18명이 숨지는 등 29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편 제천시는 지난 2월 8일자로 건물 소유권을 이전받았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이날 용두동 연두순방에서 "정부로부터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3월부터 건물 철거에 들어가며 올해 안에 복합문화센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 최태식
 
<저작권자 © 제천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제천인터넷뉴스>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1년 8월 발행을 시작, 새로운 지역 언론문화 정착을 목표로 시민의 입을 대신하는 열린 언론이 되고자 노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