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 이희훈


지난 14일 서울은 미세먼지와 중국발 스모그로 뒤덮였다. 남산에서 본 서울 모습은 가까운 건물이 형태만 보일 정도로 가시거리가 나빴다. 서울을 둘러싼 인왕산, 북악산 등 산등성이를 보는 건 엄두도 낼 수 없었다.

16일에는 수일간 지속된 미세먼지 '나쁨' 농도가 '보통' 수준으로 바뀌며 서울 시내 모습이 다시 드러났다. 미세먼지 상태에 따라 각각 14일(왼쪽) 나쁨 수준과 16일 보통 수준의 서울 시내 풍경을 비교했다.
​​​​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N타워에서 며칠간 내려다 본 서울 시내. 미세먼지가 일시적으로 걷히면서 가시거리가 좋아졌다. ⓒ 이희훈
 
안내판에 보이던 도시가 미세먼지로 가려졌다가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 ⓒ 이희훈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N타워에서 며칠간 내려다 본 서울 시내. 미세먼지가 일시적으로 걷히면서 가시거리가 좋아졌다. ⓒ 이희훈
  
희미하게 보이던 빌딩이 선명하게 나타났고 산등성이도 보였다. ⓒ 이희훈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N타워에서 며칠간 내려다 본 서울 시내. 미세먼지가 일시적으로 걷히면서 가시거리가 좋아졌다. ⓒ 이희훈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N타워에서 며칠간 내려다 본 서울 시내. 미세먼지가 일시적으로 걷히면서 가시거리가 좋아졌다. ⓒ 이희훈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N타워에서 며칠간 내려다 본 서울 시내. 미세먼지가 일시적으로 걷히면서 가시거리가 좋아졌다. ⓒ 이희훈
  
미세먼지가 걷힌 후 관광객이 서울시내 풍경을 감상하고 있다. ⓒ 이희훈
  
미세먼지로 보이지 않던 청와대와 삼청동 일대도 가시거리 안으로 들어왔다. ⓒ 이희훈
  
미세먼지가 걷힌 서울 시내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관광객들. ⓒ 이희훈
  
미세먼지를 헤치고 나온 푸른 남산 하늘 ⓒ 이희훈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이 기사는 연재 오마이포토 2019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