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자유한국당 입당한 황교안 전 총리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 남소연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한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답을 내놓지 않았다.
 
황 전 총리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입당식을 갖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회의실에는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많은 기자들이 몰려들었다. 사진 및 영상 촬영을 위한 삼각대와 사다리로 회의실 내 이동이 어려울 정도였다.
 
오전 10시 정각에 회의실에 입장한 황교안 전 총리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맞이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취재열기가 대단하다"라며 황 전 총리의 손을 맞잡고 "환영한다, 감사하다"라고 거듭 인사했다.
 
정치인으로서 첫 행보를 시작한 황 전 총리는 이런 자리가 익숙하지 않은 듯 모두발언을 앉아서 해야할지 일어나서 해야할지 잠시 주춤하기도 했다.

입당 회견 첫 일성 "우리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
 
기자들에게 허리를 숙여 인사한 후 자리에 앉은 황 전 총리는 "우리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이다"라며 "이 정부가 소통을 앞세우고 있는데 정책불통이 심각하다, 여러 가지 사회적 갈등이 커져가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국민적 합의 없이 밀어붙이는 성급한 정책들이 경제도, 안보도, 사회도 모두 어렵게 만들고 있다"라며 "나라의 근간이 무너지고 국민들은 혼란스러워하고 계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세계 모든 나라가 미래를 바라보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과거만 바라보고 있다, 과거에만 집착하고 있다"라며 "이제 우리 자유한국당이 국민들에게 시원한 답을 드려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그 답은 통합"이라며 "통합의 정신으로 갈등을 해소하고, 누구나 밝은 미래를 꿈꿀 수 있는 희망찬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당원들에게 감사를 전하면서 "우리 자유한국당이 국민들에게 더 많은 신뢰와 사랑 받을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보태겠다"라며 "우리 자유한국당 당원 여러분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과 민생파탄을 저지하고, 잘 사는 나라, 정말 국민이 잘 사는 나라 만들기 위해서 매진하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주52시간 근무시간단축이나 최저임금인상에 대한 비판도 곁들였다.
 
자유한국당 입당한 황교안 전 총리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식을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남소연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질문들이 쏟아졌다. 하지만 그때마다 황교안 전 총리의 답은 '통합'이었다. 그는 대부분의 질문을 보수통합과 화합을 강조하는 답으로 갈음했다.
 
예컨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보수 또는 진보 이런 이야기를 다 떠나서, 자유 우파에 주력하고 힘쓰고 있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건 국민통합"이라며 "정말 우리가 한마음 한뜻으로 통합해서 할 일들을 감당해나가야 한다"라고 답했다. 그는 "지금은 정말 가장 절실한 것이 통합이기 때문에 그런 관점에서 저도 자유한국당에 들어오게 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정말 국민들에게 신뢰받고 국민통합 앞장서서 이끌어갈 수 있도록 거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의 사면‧복권을 요구하는 일부 친박계 의원들의 목소리에 대해서도 "사면이라고 하는 건 형사법적 절차이기도 하지만 정치적 측면도 있다"라며 "우리 국민이 통합하고 화합하는 관점에서 판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계파 관련한 질문들도 연이어 나왔지만 돌아온 대답은 모두 "통합" 혹은 "화합"이었다. 보수통합의 대상에 대해서도 "제한을 두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접견과 관련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되어 계셔서 여러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고 하는데, 저도 걱정하고 있다"라며 "(접견) 신청이나 거절이라는 단어는 적절하지 않고,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은 하고 있다"라며 접견 신청 사실을 부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실제 접견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해갔다.

박근혜 접견 신청 부정하지 않아... "지난 정부 모든 게 국정농단·적폐 아냐"
 
자유한국당 입당한 황교안 전 총리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 남소연

그는 "지난 정부에서 마지막 총리를 지낸 사람으로서, 국가적 시련을 통해서 국민적 심려를 드린 점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면서도 "그것으로 인해서 함께 일했던 모든 일들과 공무원들이 함께 적폐라는 이름으로 무너져버리는 건, 그렇게 몰아가는 건 결코 동의할 수 없다"라고 '국정농단 책임론'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이어 지난 정부의 주요 관료라는 이유로 '국정농단 프레임'에 갇히는 것도 경계했다. 황 전 총리는 "어떤 분들이 한 어떤 일들에 대해서는 잘못한 게 분명 있다"라면서도 "그 부분은 확실히 해야 하지만, 그 잘못한 분들 때문에 지난 정부가 한 모든 게 국정농단이고 적폐이고 잘못이라는 건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는 "잘못된 건 잘못대로 평가하고, 잘한 건 또 있는 그대로 평가해야지, 모든 걸 국정농단이라는 말로 재단하는 건 옳은 평가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서는 "제가 함께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당원들과 국회의원들, 당협위원장들의 여러 말씀 그리고 국민들께서 바라는 점까지 충분히 잘 듣고, 그 뜻에 어긋나지 않게 결정하겠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댓글5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