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나경원 바라보는 김진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작·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나 원내대표에게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를 5·18 진상규명위원으로 추천하라고 공개 요구했다. ⓒ 남소연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8일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한국당 몫의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지씨가 '나 원내대표가 자신을 5.18 진상조사위원에서 배제하려 한다'면서 거친 욕설과 폭언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지씨를 비호하고 나선 셈이다.(관련기사 : 지만원 "전라도 딸 나경원, 무릎 꿇릴 것"...릴레이 집회 예고 )

그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작·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 참석해 "또 다른 진상규명 대상은 5.18"이라며 "지만원씨를 (한국당 몫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는 것과 관련해 당에서 굉장히 고심 중인데 나 원내대표가 (지씨를) 추천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만원) 이 분 그렇게 이상한 분 아니다. 꼴통이 아니다"고도 강조했다.
 
김진태, 나경원 향해 "지만원을 5.18 진상규명위원으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직·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를 5·18 진상규명위원으로 추천하라는 김진태 의원의 공개 발언을 듣고 있다. ⓒ 남소연
김 의원은 "(지씨가) 한 트럭 분량의 5.18 사건 기록을 개인적으로 복사해서 수십 만 페이지를 한 번 읽는데만 2년이 걸렸다고 한다"며 "이 분보다 더 5.18에 대해 연구를 깊게 한 분은 없을 것이다. 이런 분이 (진상조사위에) 들어가야 제대로 진상규명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5.18 비방·왜곡하면 형사처벌 받는 법, 내가 반대해서 계류 중"

한편, 김 의원은 같은 날 전두환씨에게 강제 구인장을 발부한 법원을 겨냥해 "전직 대통령을 세 명째 잡아갈 생각인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전씨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 조비오 신부를 '가면을 쓴 사탄'이라고 비난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알츠하이머·독감 등을 이유로 계속 재판 출석을 거부하다가 지난 7일 법원으로부터 강제 구인장을 발부 받았다.(관련기사 : '독감 진단서' 제출한 전두환 측 "다음엔 꼭 참석" )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는 굳이 광주에서 재판을 받는 것", "5.18에 관한 명예훼손 혐의라는 데 납득할 수 없다. 5.18의 진상은 아직 다 밝혀지지 않았다"고 주장해 전씨 변호했다.

특히 그는 "5.18에 대해 비방, 왜곡하면 형사처벌하는 법안이 국회에 발의돼 있지만 내가 법사위에서 반대해서 아직 보류 상태에 있다"며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대표적인 악법이다. 그런데 마치 이 법이 통과된 것처럼 운영해선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또 "알츠하이머를 호소하며 구순을 바라보는 전직 대통령을 이걸로 구인까지 하겠다는 건 매우 과하다"며 "전직 대통령 두 명을 감옥에 보내놨으니 이 정도는 아무 것도 아니라는 것인가. 이 나라는 법도 없고 염치도 없나"라고 비난했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