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서울

포토뉴스

 
기자 질문받는 홍준표 전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한쪽에는 배신자 집단, 다른 한쪽엔 비겁자 집단이 있다. 그 사람들이 연합한 게 자유한국당이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당을 향해 거친 쓴소리를 내뱉었다. 홍 전 대표는 프리덤코리아포럼 창립기념 토크쇼가 끝난 직후인 26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 무궁화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프리덤코리아포럼과 TV홍카콜라의 향후 계획 그리고 한국당에 대한 이야기를 쏟아냈다.
 
"집단지도체제는 계파 나눠먹기 공천"
 
홍 전 대표는 우선 현재 한국당을 두 부류로 분류했다. 그는 "탄핵을 기준으로 박근혜를 배신한 배신파 즉, 탄핵에 찬성해서 당 깨치고 나간 사람들"과 "탄핵 때는 숨도 안 쉬고 숨어있던 비겁파"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박을 배신파, 친박을 비겁파로 명명하고 "그 양 세력들이 과연 문재인 정부 몰락하더라도 새롭게 담을 그릇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혹평했다. 그는 "이 구조를 고치지 않고서, 이 당은 대안 세력이 되기 어렵다"라고 첨언했다.
 
그는 "지금 한국당은 이걸 어떤 식으로든 하나로 만들 생각은 안 하고, 배신파가 비겁파를 욕하고, 비겁파가 배신파를 헐뜯는 구조"라며 "그 구조를 안 고치고는 총선은 어렵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배신파 한 사람이 공천되면 비겁파가 민주당보다 이 사람을 공격할 것이다"라며 "두고 보시라"라고 덧붙였다.
 
특히 홍 전 대표는 친박을 향해 "잔류파들이 떳떳하냐? 잔류파도 떳떳하지 않다"라며 "탄핵 국면에서 떳떳하게 행동한 사람은 하나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가 (탄핵소추안 의결이) 끝나고 난 뒤에, 헌법재판소에서 재판하고 있을 때 태극기부대에 합류해서 몇 번 나가본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가결 당시 끝까지 반대한 인사들과 현재 한국당 친박을 비교하기도 했다. 또한 "내가 경남지사할 때 (내가) 유일하게 공개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했다"라며 "아무도 그 당시 반대하는 사람이 없었다. 경남지사 정무직 공무원하며 끝까지 반대한 사람이 나"라고 자평했다.

이어 "지금 전당대회도 그렇고, 당내 문제의 본질을 좀 보고 의원들이 움직여줬으면 좋겠다"라며 "지금 와서 전당대회 앞두고 룰을 어떻게 개정하자, 집단지도체제로 가자는 건 계파 나눠먹기 공천하자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선거를 앞두고 왜 선거 룰을 개정하나. 그렇게 해서 국민들이 동의하겠느냐"라며 "지금은 당력을 모아서 문재인 정부에 대항하는 게 중심 과제"라고 주장했다.
 
"전당대회 관심 없어... 한국당, 정책기능 행사 못해"
 
기자 질문받는 홍준표 전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홍 전 대표는 내년 2월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대해 "관심 없다"라며 "나는 한국 보수 우파의 전체를 보고 있다. 그 중 하나가 한국당"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앞으로 "이승만·박정희·김영삼·이명박·박근혜를 잇는 다음 보수 우파의 축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생각할 것"이라며 "한국당에 관한 부분은 소주제에 불과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해방 이후에 한국 보수 우파진영은 이렇게 분열된 적이 한 번도 없었다"라며 보수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보수 우파를 분열케 하는 그런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일축했다.
 
대신 그는 프리덤코리아를 한국당의 정책위원회와 여의도연구원을 대체할 새로운 싱크탱크로 키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대선 치러보니까, 당의 정책 기능이 제로에 가깝다"라며 "지난 대선 때 교육분야 공약이 언론에 빈칸으로 나갔다. 정책위에서 만들어서 공약 나오는 게 거의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여의도연구원에 대해서도 "정책기능을 (수행)할 만큼 인프라가 되어 있지 않다"라고 혹평했다. 
 
이어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를 통해 기존 언론을 대체할 영향력을 행사할 뜻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지금 하루 (홍카콜라TV) 조회 수가 40만을 돌파했다"라며 "일간지 신문보다 낫다. 만약 조회 수가 100만 이상이 되면 사회적인 전파력이 메이저 언론 못지않다"라고 평가했다.
 
싱크탱크 표방한 프리덤코리아 토크쇼 "문재인 정신상태가..."
 
종이비행기 날리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배현진 비대위 대변인 등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에서 빨간색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 남소연

기자간담회에 앞서 열린 프리덤코리아 창립기념식 및 토크쇼에서 홍준표 전 대표는 직접 연단에 서거나 마이크를 잡지 않았다. 그러나 현장의 분위기는 그를 향한 지지자들의 열기로 뜨거웠다. 288개의 의자가 깔린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는 빈자리를 찾기 어려웠고, 자리가 없어서 서 있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오후 2시 30분으로 예정된 행사 시작 5분 전, 홍준표 전 대표가 휴대폰으로 SNS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행사장에 들어서자 의자에 앉아있던 사람들이 기립박수를 치며 환호성을 질렀다. '홍준표'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배현진 비대위 대변인. ⓒ 남소연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 사회 맡은 류석춘-강연재 류석춘 연세대 교수와 강연재 변호사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 사회를 맡고 있다. ⓒ 남소연
대화하는 홍준표-이병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에 참석해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 남소연
종이비행기 날리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창립식에서 빨간색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 남소연

이날 행사 사회는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는 류석춘 전 연세대학교 교수와 '홍준표 키즈'로 불리는 강연재 변호사가 맡았다. 강 변호사는 지난 9월 노원병 당협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기도 했다. 자리에는 배현진 한국당 비대위 대변인 등 '친홍'으로 분류되는 보수 인사들이 여럿 눈에 띄었다.
 
토크쇼에서 마이크를 잡은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는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입을 통해 가짜뉴스가 계속 전파되는 나라" "문재인 대통령은 영어를 몰라서 (OECD 보고서) 못 읽었을 것" "정신 상태가 제정신 상태가 아니다"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그는 "이 정부는 불편한 진실이 아닌 믿고 싶은 거짓만 본다. 이걸 정신분열이라고 한다" "대한민국이 헬조선이면 밖은 헬우주이다. 한국보다 청년이 살기 쉬운 나라 별로 없다"와 같은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
     
댓글3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