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질의하는 김성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 남소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제1야당, 제2야당 원내대표가 긴급 기자회견 열어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을 공식 요청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이 귀국하면 조 수석의 경질을 요청하겠나?"
 
임종석 비서실장 : "그런 기자회견을 한 사실은 보고하겠다."
 
김성태 : "그런 사실만 보고 하지 말고. 임 실장은 대한민국과 국제 사회에서 인정하는 실질적인 권력 2인자다."
 

13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예산 심사를 위한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현장. 김 원내대표의 말에 임 비서실장이 멋쩍게 웃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에 "2인자 시켜주니 또 싫으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전체회의는 정작 예산보다 ▲ 김동연 경제부총리-장하성 정책실장 교체 ▲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공공기관 채용 세습 의혹 등 청와대와 정부를 둘러싼 현안 질의가 주를 이뤘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같은 날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공조한 '청와대 협치 파기' 주장을 이어나갔다. (관련기사 :김성태·김관영 "조국 해임 안 하면, 국회 일정 보이콧")
 
그는 "이런 형식적인 청문회를 할 거라면 그냥 대통령이 임명해버리지 청문회는 왜 만드나"라면서 "무소불위 정권이다. 잘못된 인사검증을 했으니 조 수석이 와서 제대로 해명하든지, 의원들의 질타를 받는게 도리지 오랜 관행이라 불출석 한다고 당당하게 이야기하나. 잘됐나, 잘못됐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실장은 조 수석의 불출석에 대해 "과거 10년 간 민정수석이 나오지 못한 데는 국회를 무시해서가 아닐 것"이라면서 "민정수석 업무상 용인된 것"이라고 맞받았다. 김 원내대표는 멈추지 않고 "민정수석 업무 중 가장 중요한 게 인사검증인데, 제대로 못했으니 책임을 져야한다"라고 지적했다.
 
국회 운영위 출석한 임종석-김수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 남소연
 
김수현 "김동연-장하성, 효율성 떨어지는 상황이었다"
 

새로 부임한 김수현 정책실장에게는 김동연 부총리 교체에 대한 화살이 돌아갔다. "아까 웃으시던데 웃을 여유가 어디있나"라며 다그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조금 전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한국당 원내대표실에 인사왔다. 예산 좀 제발 법정 시일 내 처리해달라는 것이었다. 코미디가 따로 없다. 470조 원 잘 처리해달라고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하고, 그 주무부처 장관을 잘랐는데 잘린 장관이 잘 처리해달라고 하니 그 사람을 뭘 믿고 잘해주겠나"라고 물었다. 김 정책실장은 "제가 답변드릴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김 실장이 소득주도성장 기조 유지 입장에 "그게 사실이냐"며 질타를 이어갔다. 김 실장은 "기조는 유지하되 상황변화를 보겠다"고 답했지만 김 원내대표는 "국회 와서 그렇게 답변하면 안 된다. 문재인 정권 청와대가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보면 그런 답변을 하느냐"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나 '김동연-장하성 동시 교체'에 대한 임종석 비서실장의 답변 또한 야권의 지적을 모두 해소하지는 못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윤재옥 한국당 수석부대표 등 '왜 투톱을 교체했느냐'는 질문이 운영위원들로부터 연달아 쏟아졌지만, 임 비서실장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경제팀 일신을 도모한 것"이라는 답변을 반복했다.
 
오히려 김수현 정책실장이 "외람된 표현이나 효율성이 떨어지는 상황이 오지 않았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투톱 교체' 이유에 대한 답변을 내놨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그 이유를 묻자 김 실장은 "분위기를 맞춰 갈 수 있지 않았나 싶었다"라며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실장 간 유기적 화합이 부족했음을 설명했다.
 
임 비서실장은 교체 시점을 김 부총리와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부총리와 국회 예산처리를 감안해 교체 시점을 함께 판단했다"라면서 "공백이 없도록 새 부총리와 연결해 내년 경제상황을 대비하도록 나름 복합적 계산을 했다"라고 밝혔다.
 
윤재옥 한국당 수석부대표는 이에 "국회가 예산 심사를 한창하고 있는데, 바꾸지 않으면 난리날 상황이 있으면 모르겠다. 임 비서실장이 정무적으로 판단하고 좀 더 국회 입장을 고려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말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