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 충돌에서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 3명이 부상을 당해 119구급차에 후송되었다.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들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대통령면담을 요구하며 위해 청와대 분수대 일대에서 4박 5일간의 천막농성을 할 계획이다.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해 부상자가 쓰러져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해 부상자가 쓰러져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해 부상자가 쓰러져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해 부상자가 구급차에 후송되고 있다. ⓒ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로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 행진을 하던 중 천막농성을 저지한 경찰과 충돌해 부상자가 쓰러져 있다.ⓒ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청와대를 향해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 요구 행진을 하고 있다. ⓒ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 이희훈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 이희훈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