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장애인 남북단일팀 첫 동메달 '우리는 하나' ⓒ 사진공동취재단

일본의 실격 해프닝과 규정 논란으로 보류됐던 남북 단일팀 '코리아'의 메달 시상식이 열렸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수영 남자 계영 400m(34P) 시상식이 열린 10일 오후(현지시간)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아쿠아틱센터에서 (왼쪽부터)북측 심승혁, 남측 김세훈, 북측 정국성, 남측 전형우 선수가 '우리는 하나다'라 외치고 있다. 이번 동메달은 장애인 체육 사상 첫 남북 단일팀 메달이다. 
   
장애인 남북단일팀 첫 메달, 한반도기 게양 10일 오후(현지시간)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아쿠아틱센터에 한반도기가 게양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단일팀 귀중한 동메달 일본의 실격 해프닝과 규정 논란으로 보류됐던 남북 단일팀 '코리아'의 메달 시상식이 열렸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수영 남자 계영 400m(34P) 시상식이 열린 10일 오후(현지시간)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아쿠아틱센터에서 북측 심승혁, 남측 김세훈, 북측 정국성, 남측 전형우 선수들이 손을 흔들고 있다. 이번 동메달은 장애인 체육 사상 첫 남북 단일팀 메달이다. ⓒ 사진공동취재단
  
시상대로 향하는 남북단일팀 일본의 실격 해프닝과 규정 논란으로 보류됐던 남북 단일팀 '코리아'의 메달 시상식이 열렸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수영 남자 계영 400m(34P) 시상식이 열린 10일 오후(현지시간)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아쿠아틱센터에서 (왼쪽부터)북측 심승혁, 남측 김세훈, 북측 정국성, 남측 전형우 선수가 시상대에 오르고 있다. 이번 동메달은 장애인 체육 사상 첫 남북 단일팀 메달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