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주재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회의실 한 켠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다. ⓒ 남소연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27일 추석 연휴 직후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첫 정책조정회의.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원내 지도부들은 일제히 자유한국당을 향한 비판에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같은 시각 긴급의총을 여는 등 한국당이 심재철 의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을 규탄하고 있는 데 대한 '역공세'가 주를 이뤘다.
 
홍영표 "국회가 요청하면 얼마든지 받을 수 있는 자료를..."
 

행정정보 유출이라는 불법 사실에도 한국당이 면책특권을 앞세워 '심재철 구하기'에 몰두하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잘못을 저지른 도둑이 도리어 몽둥이를 들고 나대는 꼴이다"라면서 "사건의 본질은 심재철 의원실이 30개 정부기관 47만 건의 행정 자료를 무단 열람하고 빼돌린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의 '국정감사 무력화 시도' 주장에는 "청와대와 정부부처 업무 추진비의 내역은 국회가 (국감을 위해) 정식 요청 하면 얼마든지 받을 수 있다. 특히 불법 탈취 자료에는 대통령 일정을 유추할 수 있는 자료와 정부 예산 자료도 포함돼 있어 제3자에 노출될 경우 예기치 않은 위험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라고 맞받았다.
 
한정애 의원은 국회 부의장을 지낸 심 의원의 정치 경력을 강조했다. 한 의원은 같은 자리에서 "심 의원의 정치 경력 중 최근이 가장 핫한 상태인 것 같다. 좋은 내용으로 언론에 오르내리는 것이 부의장 격에 맞다"라면서 "남의 물건 가져가시는 걸 좋아하시면 안 된다. 빨리 돌려주시고 원칙대로 해달라"고 지적했다.
 
서영교 의원은 심재철 의원실과 고소전을 벌이고 있는 기획재정부가 심 의원이 소속된 기획재정위원회의 피감기관이라는 점을 들어 심 의원의 기재위원 사퇴를 요구했다. 서 의원은 "기재부는 심재철 의원실을 정보통신망법 및 전자정부법으로, 심 의원은 기재부를 무고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라면서 "열흘 후가 국감인데 피감기관과 감사기관이 맞고소한 상태에서는 치러질 수 없다"라고 말했다.
 
김태년 "한국당, 눈 있으면 세상이 어떻게 변하는지 똑똑히 봐라"
 
평양공동선언을 둘러싼 한국당 등 보수 진영의 안보 공세도 회의 테이블 위에 올랐다. '냉전 수구세력 그 자체(홍영표)', '눈을 뜨고 있어도 제대로 보지 못하는 청맹과니(김태년)' 등 강경한 발언들이 줄을 이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특히 "눈이 있으면 세상이 어떻게 변하는지 똑똑히 보고 귀가 있으면 국민 목소리를 제대로 들어라"라면서 "한국당을 보고 있으면 아직도 갈라파고스 섬에서 고립되어 있는 것 같다. 수구 냉전적 사고와 터무니 없는 이야기는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의 'NLL(북방한계선, Northern Limit Line)포기' 주장을 '안보 장사'로 규정했다. 그는 "한국당과 보수 언론만 냉전시대로 되돌아가고 싶어 평양공동선언을 어떻게든 왜곡하고 폄훼하고 있다"라면서 "서해 완충지역을 문제 삼는 것은 또 다시 NLL 논란을 불러 일으켜 안보장사를 해보겠다는 의도다"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추석 연휴 직후부터 민주당과 한국당이 각양각색의 이슈로 대척점에 서면서, 판문점 비준 동의부터 국정감사 등 '10월 국회'의 핵심 현안 또한 치열한 여야 공방 속 부침을 겪을 전망이다. 홍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도 판문점 비준 논의를 시작한다고 했고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이미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를 지지하는 정당들과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