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평양시민 향해 걸어가는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평양 시민들을 만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오른쪽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시민들과 반갑게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평양 시민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시민들과 반갑게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평양 시민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정교진

[평양공동취재단 안홍기·신나리 기자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평양공동영상취재단]        

평양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환영나온 평양시민들의 손을 잡고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탄 비행기는 오전 9시 49분쯤 평양국제공항에 착륙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부부가 비행기에서 내리는 준비를 할 동안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행사장에 나와 분주하게 움직였다. 10시 7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부부가 공항건물 안에서 모습을 나타냈다. 김영철 통일전선부장과 조용원 노동당 부부장이 멀찍이 따랐다.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낸 것과 동시에 북한군악대가 '조선인민군행진곡'을 성대하게 연주했고 평양시민들의 환호성도 시작됐다. 평양시민들은 한반도기와 인공기, 꽃술을 높이 들고 커다란 "만세"소리로 환호를 보냈다.

인민복을 입은 김정은 위원장과 감색 정장을 입은 리설주 여사가 자리를 잡고 선 뒤 비행기 문이 열리고 감색 정장을 입은 문재인 대통령과 하얀 정장을 입은 김정숙 여사가 비행기 밖으로 나와 손을 들어 인사했다. 김 위원장과 리 여사는 박수를 치면서 환영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 영접하는 김정은 위원장 부부 18일 오전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영접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자주 만나서, 더 반가운 사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마중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인사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비행기에서 내려온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눈 뒤 세 번 포옹했다. 다시 양손을 잡고 웃는 얼굴로 대화하면서 인사를 나눴다. 김정숙·리설주 여사도 아주 반가운 표정으로 인사를 나눴고 김 위원장과 김 여사, 문 대통령과 리 여사도 따로 인사를 나눴다. 격식은 있었지만 마치 명절에 친척들이 만난듯 반가움을 나누는 모습이었다.
 
붉은 스카프를 두른 화동들이 문 대통령 부부에 꽃을 안겼고 오른손을 머리 위로 들어 "항상 준비!" 조선소년단 경례로 인사했다. 김여정 부부장이 문 대통령 부부에 다가왔고, 다시금 반가운 인사가 이어졌다. 활짝 웃는 표정의 김 부부장과 문 대통령 부부는 한동안 얘기를 나눴다.
 
이날 문 대통령 영접을 위해 도열한 북한 고위인사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노동당 인민군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노동당 평양시당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 등이다. 김 위원장은 이들을 문 대통령에게 인사시켰다.
 
남측 수행원들 중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송영무 국방부장관, 서훈 국정원장,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등과 악수했다 줄 맨긑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 있었는데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각별히 소개하는 모습이었다.
 
북한군 육군 대좌 김명호가 지휘하는 인민군 명예위병의 분열이 펼쳐졌다. 이에 앞서 사열대 위에 오른 문 대통령은 사열방향과 반대방향으로 서기도 했는데, 급히 뛰어올라간 김여정 부부장이 바로잡아 주기도 했다.
 
   
북한군 사열 받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 도착한 뒤 마중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북한군 의장대 사열 받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DDP에 마련된 2018남북정상회담평양 프레스센터에 문 대통령이 도착하는 장면이 생중계 되자 화면으로 기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이희훈

명예위병의 분열 뒤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은 평양시민들의 환호와 21발 예포 소리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시민들 앞을 걸어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시민에 손을 흔들며 인사했고 김 위원장은 박수를 쳤다. 문 대통령이 갑자기 시민들쪽으로 가더니 이들과 손을 잡고 인사를 했다. 시민들은 놀란듯 했지만 적극 호응해 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고 환호 소리는 더욱 커졌다. 문 대통령이 시민 10여 명과 손잡고 인사하는 동안 김 위원장은 박수를 치며 지켜봤다.
 
다시 정해진 동선으로 돌아온 문 대통령은 오른손을 들어 평양시민들의 환호에 답례하며 대기중인 의전차량으로 이동했다. 의전차량 앞으로 온 문 대통령 부부는 허리를 숙여 평양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는 차량에 올라탔다. 행선지는 숙소인 백화원초대소다.
댓글2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