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 이희훈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에 참가하는 조선직업총동맹 주영길 위원장과 대표단이 10일 오전 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 육로를 통해 입경해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로 도착하고 있다.

북측 조선직업총동맹 대표단은 한국노총, 민주노총과 더불어 11일 오후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축구경기를 두 차례 치를 예정이다. 또한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위원장과 대표단은 12일 경기도 남양주 마석모란공원을 방문해 전태일 열사와 문익환 목사 묘소도 참배할 예정이다.

이번 남북통일축구대회는 1999년 평양대회, 2007년 경남 창원 대회, 2015년 평양 대회에 이어 네 번째로 4.27 판문점선언 이후 처음 열리는 민간교류행사다.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 도착해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 이희훈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조선직업총동맹 북측 대표단이 도착하자 양대노총 조합원들의 환영을 하고 있다. ⓒ 이희훈
조선직업총동맹 북측 대표단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 도착해 양대노총 조합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이희훈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 도착해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이희훈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조선직업총동맹 북측 대표단이 도착하자 양대노총 조합원들의 환영을 하고 있다. ⓒ 이희훈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조선직업총동맹 북측 대표단이 도착하자 양대노총 조합원들의 환영을 하고 있다. ⓒ 이희훈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