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노회찬 명패는 치워지고 '꽃 한 송이 없네' ⓒ 남소연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자리에 명패와 모니터가 치워져있다. 박지원 천정배 의원 등 동료의원들이 개회를 기다리며 의석을 지키고 있다. 정의당 의원들은 '상중'에도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예정된 본회의에 전원 참석하기로 결정하고 이날 오전 등원했다. 고 노회찬 의원 국회 영결식은 27일 오전 10시 국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근조' 리본 달고 등원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본회의가 예정된 국회 본회의장에 검은색 근조 리본을 달고 입장하고 있다. 정의당장으로 치러지던 고 노회찬 의원의 장례일정은 이날 국회장으로 전환, 격상됐다. '상중'에도 정의당 의원들은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예정된 본회의에 전원 참석하기로 결정하고 등원했다. 고 노회찬 의원 국회 영결식은 27일 오전 10시 국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 남소연
'상중'에도 등원한 이정미 대표, 위로하는 박주선 의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본회의가 예정된 국회 본회의장에 검은색 근조 리본을 달고 참석하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다가가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정의당장으로 치러지던 고 노회찬 의원의 장례일정은 이날 국회장으로 전환, 격상됐다. '상중'에도 정의당 의원들은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예정된 본회의에 전원 참석하기로 결정하고 등원했다. 고 노회찬 의원 국회 영결식은 27일 오전 10시 국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 남소연
노회찬 의원이 앉던 자리 옆에 박지원 의원은... 이정미 정의당 대표(맨 왼쪽)가 26일 오전 본회의가 예정된 국회 본회의장에 검은색 근조 리본을 달고 참석하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 동료의원들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정의당장으로 치러지던 고 노회찬 의원의 장례일정은 이날 국회장으로 전환, 격상됐다. '상중'에도 정의당 의원들은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예정된 본회의에 전원 참석하기로 결정하고 등원했다. 고 노회찬 의원 국회 영결식은 27일 오전 10시 국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 남소연
노회찬 의원이 앉던 자리, 바라보는 추혜선 의원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26일 오전 본회의가 예정된 국회 본회의장에 검은색 근조 리본을 달고 입장해, 생전 노회찬 의원이 앉아있던 자리를 바라보고 있다. '상중'에도 정의당 의원들은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예정된 본회의에 전원 참석하기로 결정하고 등원했다. ⓒ 남소연
'근조' 리본 달고 등원한 추혜선 의원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26일 오전 본회의가 예정된 국회 본회의장에 검은색 근조 리본을 달고 입장해 생전 노회찬 의원이 앉아있던 자리를 물끄러미 바라보자 이 모습을 지켜 본 한 동료 의원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상중'에도 정의당 의원들은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예정된 본회의에 전원 참석하기로 결정하고 등원했다. ⓒ 남소연
'상중'에도 등원한 정의당 의원들 정의당 윤소하, 김종대, 추혜선 의원 등이 26일 오전 본회의가 예정된 국회 본회의장에 검은색 근조 리본을 달고 입장하자,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상중'에도 정의당 의원들은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예정된 본회의에 전원 참석하기로 결정하고 등원했다. 맨 아래 명패가 치워진 자리가 생전 노회찬 의원이 앉던 의석이다. ⓒ 남소연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외벽에 고 노회찬 의원을 추모하는 근조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 유성호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 장례준비 관계자들이 영결식을 준비하고 있다. ⓒ 유성호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외벽에 고 노회찬 의원을 추모하는 근조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 유성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