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북미정상회담 취재 열기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 건물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수많은 취재기자들이 열띤 취재하고 있다. ⓒ 유성호
[오마이포토] 열띤 취재 준비하는 북미정상회담 취재기자들 ⓒ 유성호
북미정상회담 취재 열기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 건물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취재기잘들이 열띤 취재를 하고 있다.ⓒ 유성호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현장 특별취재팀] 안홍기(팀장), 유성애, 유성호(사진)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 마린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 건물에 미디어센터가 문을 열었다.

싱가포르 정부에 따르면 2500명이 넘는 세계 각국의 기자들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등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이다.

양국 정상은 북미회담에 앞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각각 만날 예정이다.
북미정상회담 취재 출입증 교부 받는 취재기자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 건물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사전 등록한 취재기자들이 출입증을 받고 있다.ⓒ 유성호
소지품 검색 받는 취재기자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 건물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경호원들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며 소지품을 검사하고 있다.ⓒ 유성호
소지품 검색 받는 취재기자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 건물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경호원들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며 소지품을 검사하고 있다.ⓒ 유성호
북미정상회담 취재 출입증 교부 받는 취재기자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 건물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사전 등록한 취재기자들이 출입증을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유성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