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문재인-김정은 첫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수행원들이 배석한 가운데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다. 남측에서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측에서는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배석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기사 대체 : 27일 오전 11시 10분]

[판문점 공동취재단 / 구영식 신나리]

4.27 남북정상회담은 27일 오전 10시 15분 판문점 남측의 평화의집 3층에서 시작됐다. 남측과 북측에서는 각각 2명이 배석했다. 정상회담은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김정은 위원장 "왜 이렇게 오기 힘들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오전 정상회담이 시작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먼저 발언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역사적인 이 자리까지 (오는 데) 11년이 걸렸는데 오늘 이렇게 걸어와 보니 왜 이렇게 그 시간이 오랬나(오래 걸렸나), 왜 이렇게 오기 힘들었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지난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을 끝으로 남북정상간 만남이 없었음을 아쉬워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간의 만남이 없었던 지난 11년을 "잃어버린 세월"이라고 표현했다.
정상회담 모두발언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2018 남북정상회담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담장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 위원장은 "지난 시기처럼 아무리 좋은 합의나 글이 나와고 발표돼도 그게 제대로 이행되지 못하면, 이런 만남을 가지고도 좋은 결과가 좋게 발전하지 못하면 기대를 품었던 분들에게 오히려 더 낙심(을) 주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가 잃어버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수시로 만나서 (남북간에) 걸린 문제를 풀어나가고 마음을 합치고 의지를 모으고, 그런 의지를 갖고 나가면 우리가 잃어버린 11년이 아깝지 않게 좋게 나가지 않겠나, 이런 생각도 하면서 정말 만감이 교차하는 순간 속에서 200미터를 걸어왔다"라고 남측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참석한 소회를 피력했다.
[오전 회담 모두 발언] 김정은 "평양랭면 멀리서 가져와...아, 멀다하면 안되갔구나" ⓒ 박소영
이어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평화, 번영, 희망의 관계가 쓰여지는, 정말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점에서 (그) 신호탄을 쏜다는 마음을 가지고 여기에 왔다"라며 "오늘 현안 문제들, 관심사가 되는 문제들을 툭 터놓고 이야기하고 그래서 또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자"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시기처럼 또 원점에 돌아가고 이행하지 못하는 결과보다는 앞으로 마음가짐을 잘하고 앞으로 미래를 내다보면서 지향성 있게 손 잡고 걸어나가면서 기대하는 분들의 기대에도 부응하자"라고 '좋은 결과'를 거듭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여기 오기 전에 보니까 오늘 저녁 만찬 음식을 갖고 많이 이야기하던데,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갖고 왔다"라며 "대통령께서 좀 편한 마음으로 평양냉면을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렇게 평양냉면을 얘기하던 김 위원장은 "평양냉면이 멀리서 왔는데"라고 말하다가 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바라보며 "멀다고 말하면 안되갔구나"라고 말해 회담장에 웃음이 터졌다.
정상회담 모두발언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2018 남북정상회담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담장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웃음 터진 남-북 정상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장식 작가의 '금강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활짝 웃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이 상황 만든 김 위원장의 용단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

문 대통령은 날씨를 언급하며 모두발언 답사에 나섰다. 그는 "오늘 우리 만남을 축하하듯이 날씨가 화창하다"라며 "한반도 봄이 한창이고, 온 세계가 한반도의 봄을 주목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전세계의 눈과 귀가 판문점 쏠려있고, 남북 국민 해외동포가 거는 기대도 아주 크다"라며 "그만큼 우리 두 사람의 어깨가 무겁다고 생각한다"라고 '무거운 책임감'을 드러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김정은 위원장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순간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 아니라 평화의 상징이 됐다"라며 "국민들과 전세계의 기대가 큰데 오늘 이 상황 만들어낸 김정은 위원장의 용단에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하고 싶다"라고 김 위원장을 추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오늘 우리가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우리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라며 "오늘 하루종일 얘기할 수 있는 시간 있으니 10년 동안 기다려온 만큼 충분한 얘기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남측에서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배석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앞 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수행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국군의장대 사열이 진행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앞 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수행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국군의장대 사열이 진행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지난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과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남측의 배석자는 임동원 국가정보원장, 황원탁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2000년), 김만복 국가정보원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 조명균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2007년)이었다. 같은 시기 북측의 배석자는 각각 김용순 대남비서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었다.

[2018 남북정상회담특별취재팀]

취재 : 황방열(팀장) 구영식 안홍기 유성애 신나리
오마이TV : 이승훈 김종훈 정교진 조민웅 김혜주
사진 : 권우성 유성호 이희훈
편집 : 박수원 김지현
그래픽 : 고정미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정치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