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 이희훈
한배평화재단 회원들과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학살 피해자 웅우예티탄씨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베트남전 종전 43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학살 피해자 웅우예티탄씨가 한 지지자와 함께 손을 잡고 있다. ⓒ 이희훈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학살 피해자가 청와대앞에서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사과를 촉구 하는 동안 한 학생이 '평화를 위하여'가 적힌 손피켓과 장미꽃을 들고 있다.ⓒ 이희훈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학살 피해자 웅우예티탄씨가 청와대 앞에서 베트남전 종전 43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사과를 촉구 하고 있다. ⓒ 이희훈
한배평화재단 회원들이 베트남전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사과를 촉구 하고 있다. ⓒ 이희훈
한배평화재단 회원들과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학살 피해자 웅우예티탄씨가 청와대 앞에서 베트남전 종전 43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사과를 촉구 하고 있다. ⓒ 이희훈
한배평화재단 회원들과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학살 피해자 웅우예티탄씨가 청와대 앞에서 베트남전 종전 43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인학살 진상규명과 사과를 촉구 하고 있다. ⓒ 이희훈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