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명진스님-박재동화백의 '브로맨스' 박재동 화백과 명진스님이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개혁위의 활동시한 연장을 촉구하는 내놔라내파일시민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한 후 회견장을 나서며 손을 꼭 잡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민사찰종식과 국정원개혁을 위해 열린 것으로 진선미 의원실도 함께했다. ⓒ 남소연
"불법에 전념하고 사찰에 사는 분, 명진스님도 함께 오셨다."

씁쓸한 말장난이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에 대응하는 '내놔라 내파일 시민행동'이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개혁위원회 활동시한 연장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는 명진스님을 비롯해 곽노현 전 서울교육감, 박재동 화백 등 국정원 불법사찰의 당사자로 알려진 인사들이 함께 자리했다. 곽 전 교육감과 박 화백은 시민행동의 상임공동대표이기도 하다.

목적은 하나였다. 오는 18일로 마무리되는 국정원개혁위의 활동이 이대로 종료돼선 안 된다는 것. 곽 전 교육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개혁위의 노력으로 국정원이 국내 비판세력을 제압했다는 정황이 적지 않게 밝혀졌다.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그럼에도 국민 불법 사찰의 전모를 드러내는 데는 태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국정원개혁위 벌써 문 걸고 닫기에는..."
회견장 나서는 명진스님-박재동화백 명진스님과 박재동 화백이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개혁위의 활동시한 연장을 촉구하는 내놔라내파일시민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한 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민사찰종식과 국정원개혁을 위해 열린 것으로 진선미 의원실도 함께했다. ⓒ 남소연
"국정원 개혁위 활동시한 연장" 힘보탠 명진스님·박재동화백 명진스님과 박재동 화백, 곽노현 전 교육감 등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국정원 개혁위의 활동시한 연장을 촉구하는 내놔라내파일시민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민사찰종식과 국정원개혁을 위해 열린 것으로 진선미 의원실도 함께했다.ⓒ 남소연
아직 문을 닫기에는 해소되지 못한 국정원 불법사찰의 민낯이 많이 남아있다는 주장이었다. 곽 전 교육감은 특히 '환경부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조사해야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4대강반대운동에 대한 제압활동이나 밀양송전탑 및 탈핵운동에 대해 대대적 사찰과 불이익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시민행동은 국정원개혁위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민주노총과 전교조 등 노조활동사찰과 노조파괴공작 ▲진보교육감 불법사찰 ▲총선·지방선거 선거개입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 사법부 사찰을 꼽았다. 아직 해소해야할 의문들이 너무 많이 남아있다는 것이었다. 곽 전 교육감은 이에 "결론은 하나다, 아직은 이르다는 것이다"라면서 "국정원개혁위의 문을 걸고 닫기에는 아직 너무나 이르다"고 재차 강조했다.
"국정원 개혁위 활동시한 연장" 힘보탠 명진스님·박재동화백 명진스님과 박재동 화백, 곽노현 전 교육감 등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국정원 개혁위의 활동시한 연장을 촉구하는 내놔라내파일시민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민사찰종식과 국정원개혁을 위해 열린 것으로 진선미 의원실도 함께했다.ⓒ 남소연
회견장 나서는 명진스님-박재동화백 명진스님과 박재동 화백이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개혁위의 활동시한 연장을 촉구하는 내놔라내파일시민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한 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민사찰종식과 국정원개혁을 위해 열린 것으로 진선미 의원실도 함께했다.ⓒ 남소연
시민행동은 문무일 검찰총장이 적폐청산 수사 기한을 '연내'로 한정한 것도 국정원개혁위의 활동 시한 임박과 연관돼 있을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이들은 "문무일 검찰총장도 국정원개혁위의 활동 시한이 연내로 마감되는 점을 의식해 검찰의 적폐 수사 마감방침을 선언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청와대가 시효 없는 적폐청산 방침을 발표함으로써 검찰 수사는 계속될 전망으로, 이제 국정원 개혁위의 활동시한 연장 방침을 발표할 때"라고 주장했다.

한편, '내놔라 내파일 시민행동'은 불법사찰 가능성이 높은 개인과 단체가 국정원에 관련 사찰 파일을 공개, 파기토록 요구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9일 550명이 1차 정보공개를 청구한 데 이어, 이날도 보건 의료노조, 여성노동자회 등이 포함된 366건의 정보공개청구를 진행했다.

 ☞ 관련 기사 : 국정원개혁위 정말 이대로 끝? 이래선 안 된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