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소망교회.ⓒ 구영식
지난 1977년 8월 24일 서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의 한 가정에 10여 명의 교인이 모였고, 같은 해 10월 2일 같은 장소에서 창립 예배가 열렸다. 예배는 당시 숭의여전 학장이던 곽선희 목사(현 소망교회 원로목사)가 진행했다. 다음해(1978년) 5월에는 현대아파트 상가에 예배당도 마련했다. 소망교회(담임목사 김지철)의 역사는 이렇게 '소박하게' 시작됐다.

하지만 40년의 시간을 거치면서 소망교회는 '부자들이 다니는 교회', '엘리트 교회'가 됐다. 정계, 재계, 관계, 문화·예술계, 방송계 등에서 활동하는 유력인사들이 가장 선호하는 교회가 된 것이다.

심지어 '압구정동에 있는, 현대아파트에 살면서, 소망교회에 다니는 것'이 '한국 엘리트의 3대 조건'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돌기도 했다. 이명박 정부 초기 내각에 소망교회 출신들이 대거 발탁되자 '고소영 정권'(고려대-소망교회-영남)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소망교회가 내세워온 '비귀족화'와 '익명의 헌신' 등과는 달리 '권력의 아이콘'으로 등극한 셈이다.

현재 소망교회는 등록교인이 7만~8만 명에 이르고, 출석 교인은 4만 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소망교회가 거두는 헌금 수입은 얼마나 될까?
소망교회 주요 수입내역ⓒ 고정미
2006년부터 2016년까지 2850억 원 헌금 수입 추정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소망교회 회계자료(예.결산자료)에 따르면, 소망교회는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헌금으로 총 762억여 원의 수입을 올렸다. 연도별로 보면 2006년 256억7386만여 원, 2007년 250억5227만여 원, 2008년 254억8396만여 원이었다. 헌금 수입은 전체 수입에서 연평균 62.5%를 차지할 정도로 많았다.  

여기에다 실제 수입이 아닌 예산으로 잡힌 헌금 수입(2009년~2011년)까지 더하면 2006년부터 2011년까지 6년간 얻은 헌금 수입은 총 1554억 8709만여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연평균 259억여 원의 헌금을 거두었다는 얘기다. 이를 바탕으로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1년간 소망교회가 얻었을 헌금 수입을 추정해보면 총 2850억여 원에 이른다.

소망교회에서 걷어온 헌금은 주일헌금, 십일조헌금, 감사헌금, 계절헌금, 지정헌금, 수재헌금, 북한동포헌금, 특별헌금 등 다양했다. 헌금 수입은 대부분 주일헌금과 십일조헌금, 감사헌금, 계절헌금에서 나왔다.

그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헌금은 모든 신자들의 의무인 십일조헌금이다. 실제 수입이 적힌 2006년부터 2008년까지의 회계자료를 보면, 소망교회는 2006년 170억여 원, 2007년 약 167억 원, 2008년 168억여 원의 십일조헌금을 거두었다. 같은 기간 전체 헌금 수입의 66%를 차지했다. 자신의 수입에서 10%를 떼서 교회에 바치는 것이 십일조헌금으로 한국 개신교에서는 신앙의 척도로 여겨진다.

그 다음으로 큰 규모를 차지하는 헌금은 주일헌금이다. 주일헌금은 예배나 미사가 진행 중일 때 신자들이 내는 헌금을 가리킨다. '미사헌금'(collection during Mass)이라도 한다. 주일헌금으로는 2006년 약 34억8568만 원, 2007년 약 34억3016만 원, 2008년 35억1970만여 원을 거두었다. 같은 기간 전체 헌금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3%대다.  

식당·서점·카페·베이커리 등도 운영하며 수입 올려

감사헌금은 2006년 약 29억8051만 원, 2007년 28억9973만여 원, 2008년 35억1970만여 원 등 주일헌금 규모보다는 조금 적었다. 감사헌금은 생일, 결혼, 개업 등 감사할 일이 생겼을 때 내는 헌금이다.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씨 가족도 지난 2000년께부터 강남순복음교회와 소망교회, 광림교회 등을 다니면서 감사헌금을 낸 사실이 보도되기도 했다(관련기사 : "최순실, 교회 다니고 헌금 많이 했다").

시사주간지 <시사인> 보도(제477호)에 따르면, 최순실씨 가족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교회에 감사헌금을 내면서 "가정에 평안과 유연이가 훌륭한 승마선수가 되고 건강하게 해주세요(정유연 정윤회 최순실)", "2014년 아시안게임에 당선되게 해 주세요(정유연)", "딸 유연이의 중학생 졸업을 축하해주세요(최순실 정윤회 오OO)" 등의 기도제목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계절헌금은 2006년 약 15억3885만 원, 2007년 약 16억1059만 원, 2008년 14억2124만여 원이 걷혔다. 계절헌금은 부활절, 성탄절, 맥추감사절, 추수감사절 등 각종 절기를 맞이해 내는 헌금으로 '절기헌금'이라고도 한다. 북한동포를 위한 헌금으로는 2006년 3억5178만여 원, 2007년 약 2억2748만 원, 2008년 1억8182만여 원을 거두었다.  

어린이영어예배부와 유아부, 유치부, 유년부, 초등부, 소년부, 중등부, 고등부, 청소년 교육부, 영어 예배를 통해 얻은 헌금 수입도 있다. 2006년 약 1억7061만 원, 2007년 1억6699만여 원, 2008년 1억5885만여 원 등 그 규모는 상당히 적은 편이다. 지정헌금과 수재헌금 수입도 수천만 원에 불과했다. 다만 2008년 지정헌금 수입은 갑자기 2억8555만 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지정헌금이란 특정한 사람이나 사역을 지정해 내는 헌금을 가리킨다(관련자료). 헌금하는 사람이 사전에 헌금의 사용처를 정해주는 헌금이다.  

그밖에도 소망교회는 수양관과 서점, 식당, 소망풍경(카페), 소망베이커리, 도서관 등을 운영하며 적게는 연 수천만 원에서 연 수억 원까지의 수입을 올렸다. 실제 수입이 적시된 2006년부터 2008년까지의 회계자료를 보면, 교회식당은 연 6억~7억 원의 수입을 올렸고, 수양관 식당 수입(2009년)도 연 약 3억 원에 이르렀다. 같은 기간 서점은 연 1억~2억 원, 카페인 소망풍경은 연 7000만 원~9000만 원의 수입을 올렸다. 

소망교회는 지난 2009년 2월 열린 당회에서 '제과제빵사업' 예산으로 예비비 1억9600만 원의 지출을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2010년 1억300만 원, 2011년 2억3940만 원의 수입을 예산으로 책정했다.
소망교회 주요 지출내역ⓒ 고정미
교역자사례비에 연평균 17억7755만 원 지출

한편 소망교회는 선교에 연평균 43억여 원을 지출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정확한 지출내역이 확인되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의 회계자료를 보면, 소망교회는 2006년 약 42억6934만 원, 2007년 약 43억5423만 원, 2008년 약 44억11만 원을 각종 선교에 썼다.

소망교회는 국내선교부와 해외선교부, 북방선교부, 의료선교부, 군선교부, 경찰선교부를 두고 있는데, 같은 기간 국내선교부와 해외선교부에서 쓴 예산이 각각 16억~17억 원과 9억~1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군선교에도 해마다 7억~8억 원의 예산을 지출했다.

특히 다른 대형교회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경찰선교부는 지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9년 동안 총 12억여 원의 예산을 써서 눈길을 끌었다(관련기사 : 소망교회의 특별한 예산 '경찰선교비 12억 원'). 일각에서는 "경찰 관리용"이라고 주장하지만 소망교회 쪽에서는 "선교기능을 전문화한 것"라고 일축했다.

또한 교역자사례비로는 2006년 18억1534만여 원, 2007년 17억258만여 원, 2008년 18억1472만여 원이 지출됐다. 연평균 약 17억7755만 원 수준이다. 교역자 사례비는 담임목사와 부목사 등에게 정기적으로 지급되는 예산으로 일반기업의 월급에 해당한다.

소망교회의 한 교인은 "소망교회에는 담임목사 1명에 부목사 40명, 전도사 20~30명이 있다"라며 "김지철 목사가 소망교회에 초빙됐을 때(2003년) 받은 연봉은 7200만 원이었는데 현재는 1억6000만 원 정도를 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교역자사례비와는 별도로 '목회활동비'라는 항목이 있다. 목회활동비로는 2006년 약 2억9642만 원, 2007년 약 2억9935만 원, 2008년 2억9871만 원이 지출됐다. 회계사인 최호윤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실행위원장은 지난 2015년 11월 17일 <뉴스앤조이>에 기고한 글에서 "활동비는 교회 사역 수행과 관련성이 있는 반면, 사례비는 특정인에게 귀속되고 사용 용도를 교회가 묻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관련기사).

사택구입비로 2006년 약 7억6025만 원, 2007년 1억5000만 원 등 2년간 총 9억여 원이 지출됐다. 사택관리비로 지출된 예산은 2006년 약 2억9720만 원, 2007년 약 3억 원, 2008년 약 2억3311만 원이었다.
댓글4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오마이뉴스에서 인포그래픽 뉴스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