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스스로를 '정도령'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알몸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알몸시위를 벌인 남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박근혜 자택앞 '알몸' 소동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스스로를 ‘정도령’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알몸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오마이포토] ⓒ 이희훈
박근혜 자택앞 '알몸' 소동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스스로를 ‘정도령’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알몸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자택 앞에서 한 남성이 알몸으로 소리를 지르며 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 이희훈
박근혜 자택앞 '알몸' 소동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스스로를 ‘정도령’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알몸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자택 앞에서 한 남성이 알몸으로 소리를 지르며 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 이희훈
박근혜 자택앞 '알몸' 소동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스스로를 ‘정도령’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알몸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자택 앞에서 한 남성이 알몸으로 소리를 지르며 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 이희훈
☞ 당신의 이야기도 '뉴스'가 됩니다. 지금 시민기자로 가입하세요!   ✎ 시민기자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