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손학규, 안철수, 박주선 국민의당 예비경선 통과 17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9대 대선 국민의당 예비경선에서 총6명의 후보중 손학규, 안철수, 박주선 후보가 컷오프를 통과했다.ⓒ 권우성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3명으로 좁혀졌다. 국민의당은 17일 오전 국회도서관 지하에서 예비 경선 투표를 실시한 뒤 6명 후보 중 박주선, 손학규, 안철수 후보(이름 순) 등 3명 예비후보가 통과해 본선 경선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양필승·김원조·이상원 후보는 자동 탈락됐다.

안철수 후보는 이날 정견 발표를 통해 "탄핵 정국을 조용히 돌아본다. 저는 그때 비장한 각오로 박 대통령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했고, 곧바로 거리서명에 나서 하루도 쉬지 않고 한 달 동안 전국을 다녔다"라며 "이제 탄핵 후 국민은 계파, 기득권 정치가 아니라 미래 정당이 어딘지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철수와 국민의당의 시간이 찾아오고 있다. 제가 앞장 서겠다"며 "이번 대선은 저 안철수와 문재인의 대결이다, 저 안철수가 총선의 기적을 대선 승리로 이어가겠다"라고 말해 큰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이어 단상에 선 박주선 후보는 "지금 시대가 국민의당을 부르고 있다. 탄핵 후 정치를 또 다른 패권이 노리고 있는데, 이는 국민이 원하는 정권 교체가 아닌 패권의 교체일 뿐"이라며 "이를 막지 못하면 국민의당이 국민을 배신하는 것이며 이번 대선은 아무런 의미가 없는 셈"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저는 호남 지지를 이끌어낼 호남의 적자 박주선"이라며 "제가 후보가 되면 국민 화합을 열 치유책이자, 국민의당의 현실적 집권 전략으로서 대연정을 추진하겠다. 대연정은 좌우 극단 세력, 박 대통령의 국정 농단한 세력을 제외하고 국민의당 정책에 동의하는 사람과 함께 하겠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손학규, 안철수, 박주선 국민의당 예비경선 통과 17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9대 대선 국민의당 예비경선에서 총6명의 후보중 손학규, 안철수, 박주선 후보가 컷오프를 통과했다.ⓒ 권우성
박주선, 안철수, 손학규 국민의당 예비경선 통과 17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9대 대선 국민의당 예비경선에서 총6명의 후보중 박주선, 안철수, 손학규 후보가 컷오프를 통과했다.ⓒ 권우성
손학규 후보는 정견 발표에서 "탄핵이 끝나고 대선을 앞둔 지금 누가 나라를 살릴 수 있나. 친문(재인) 패권 세력으로는 안 된다"라고 말해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직접적으로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개혁 공동 정부를 만들어내고, 국민의당 집권을 위해 대선 전부터 후까지 '비패권 개혁 세력' 결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후보는 여기서 "저 손학규가 '비패권 연합'을 이뤄서 대선 때 승리하고, 안정된 정치를 하겠다. 기적은 오직 바라는 마음이 있을 때 일어난다. 저 손학규가 문재인을 이기겠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약 1시간 동안 현장 투표를 실시한 뒤 오후 1시께 장병완 선관위원장이 투표 결과를 발표하자, 국민의당 경기도당은 '제4의 물결'이라고 쓰인 녹색 현수막을 흔들었고 한 지지자는 "안철수 파이팅, 국민의당 힘내라"고 크게 외쳤다.   
'불법경선' 주장, 끌려나가는 국민의당 예비후보 17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9대 대선 국민의당 예비경선에서 양필승 후보(현 로컴 사장)가 갑자기 무대에 올라가 “오늘 경선은 불법이다”고 소리치며 ‘컷오프’에 반대하다 진행요원들에 의해 끌려나가고 있다.ⓒ 권우성
한편 예비경선 투표 직후, 후보로 등록한 양필승 후보(현 로컴 사장)가 "이건 불법 경선이다. 저는 경선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며 소리를 지르다가 퇴장 당하기도 했다. 양 후보는 정견 발표 기회도 박탈당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예비경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선 후보 선출 경선을 시작한다. 오는 18일 오전 9시에는 후보자들의 KBS 초청토론회가 예정돼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