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증언 위해 법원 출석한 고영태 ⓒ 사진공동취재
최순실게이트 관련 의혹을 처음 폭로한 뒤, 잠적설이 돌았던 고영태(전 더블루케이 이사)씨가 6일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61)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 1시 55분께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나타난 고씨는 검은 코트에 회갈색 정장 차림이었다. 고씨는 "헌법재판소에 출석할 건가", "최씨를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 만나게 되는데, 한마디 해달라" 등 취재진의 질문에 모두 답변하지 않고 곧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고씨의 손에는 서류 봉투가 들려 있었다. 

재판장에 들어선 고씨는 판사의 지시에 따라 방청석에서 증인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수의를 입은채 먼저 도착해 피고인석에 앉아있던 최씨가 자리를 옮기는 고씨를 향해 눈길을 던졌지만, 고씨는 최씨를 외면한 채 증인석에 앉았다. 다소 긴장한 표정의 고씨는 간간이 말을 끊고 침을 삼켰지만, 대체로 침착하게 검찰의 질문에 답했다.

최씨와 고씨가 얼굴을 마주하는 건 국정농단 사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한때 사업을 함께 하며 가깝게 지냈던 최씨와 고씨이지만, 이날 재판에서는 국정농단 전반에 대한 양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됐다.

실제 고씨는 더블루케이의 사실상 운영자가 최씨라고 주장한, 반면 최씨는 앞선 공판에서 더블루케이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이 회사를 실질적으로 운영한 사람이 고씨라고 주장했다. 이날 공판에서도 고씨는 "(더블루케이가) 내 회사였으면 내가 잘릴 이유가 없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고씨는 또 최씨가 박근혜 대통령 의상 제작에 관여해왔다고 말했다. 고씨는 "처음에는 (박 대통령의) 옷을 만들던 홍모씨 의상실에 좋은 원단을 구해주고 거기에 맞게 가방을 (제작)했다"며 "그 이후에 직접 옷을 맡게 됐다"고 진술했다. 고씨는 이어 '홍모씨가 그 전부터 최씨를 통해 대통령의 옷을 제작한 사람이 맞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특히 고영태씨는 이날 법정에서 최순실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고치는 모습을 직접 봤다고 진술했다. 고씨는 '(최씨가) 연설문 고치는 것을 목격한 게 사실이냐'는 검찰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더블루케이 사무실에서 (최씨가) '프린터가 안 된다'고 해서 최씨의 방에 들어갔더니 노트북 화면에 그런 문구, 그런 연설문 같은 게 쓰여 있었다"고 말했다.

최씨와 대통령의 관계에 대해서는 "류상영(전 더블루케이 부장)이 얘기했던 것도 있고, 제가 직접 지켜본 것도 있다"며 "(최씨가) 청와대에도 자주 왔다 갔다 하는 것 같았고 청와대 비서들이 (최씨의) 개인비서인 것처럼 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최씨가) 무슨 일을 해도 '대통령을 위해서 일한다, 대통령 때문에 일한다, 대통령의 신의를 지키면서 일한다' 그런 얘기들을 많이 해서 둘의 관계가 굉장히 가까운 것으로 알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검찰 주신문을 거쳐 최씨 변호인의 반대신문을 진행한 이후 최씨가 직접 고씨에게 질문할 기회를 줄 예정이다. 앞서 최씨는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에서 고씨의 진술이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한 바 있어, 이날 재판에서 '진실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이날 '핵심 증인' 고영태씨에게 출석요구서를 전달하려 했으나 일단 실패했다.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
고영태, 최순실과 첫 대면 증인 출석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
법원 증인 출석한 고영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열린 '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